전체메뉴
뉴스 앵커 출신 언론인, 지하철서 몰카 찍어…불구속 입건
더보기

뉴스 앵커 출신 언론인, 지하철서 몰카 찍어…불구속 입건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7-08 09:58수정 2019-07-08 10: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상파 메인뉴스 앵커 출신 언론인이 지하철역에서 여성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성폭력 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카메라 등 이용 촬영)로 방송사 앵커 출신 언론인 A 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3일 오후 11시 55분경 서울 지하철 영등포구청역 역사 안에서 원피스를 입은 여성 B 씨의 하체 부위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A 씨가 여성 몰래 사진을 촬영하는 것을 본 목격자는 피해 여성 B 씨에게 해당 사실을 알렸다.

주요기사

A 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A 씨는 혐의를 부인했지만 그의 휴대전화에서 B 씨의 사진이 발견됐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다른 불법촬영물이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