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늘 윤석열 인사청문회, 장모·부인 의혹 쟁점…與 ‘황교안’으로 방어?
더보기

오늘 윤석열 인사청문회, 장모·부인 의혹 쟁점…與 ‘황교안’으로 방어?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7-08 08:43수정 2019-07-08 09: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다.

야당은 윤 후보자의 도덕성 문제를 두고 공세를 펼칠 것으로 보이며, 여당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엮어 방어에 나설 전망이다.

야권에서는 윤 후보자 측근인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 친형 관련 의혹, 윤 후보자 장모의 불기소 처분 의혹, 윤 후보자 배우자의 비상장 주식투자 의혹 등에 대해 집중 추궁할 예정이다.

야권은 윤 후보자가 윤대진 검찰국장의 친형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비리 의혹 사건에 ‘혐의 없음’ 처분을 받도록 입김을 불어넣은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 상황이다.

또 윤 후보자는 지난해 국정감사 당시 장제원 한국당 의원으로부터 장모 최모 씨가 연루된 30억원대 사기사건에 대한 질의를 받은 바 있으며, 윤 후보자의 부인이 비상장 주식 20억원을 투자한 경위에 대해서도 의혹을 받고 있다.

주요기사

더불어민주당은 윤 후보자와 황 대표의 인연을 방패로 삼겠다는 전략이다.

윤 후보자는 2013년 국가정보원 대선 여론조작 의혹 사건과 관련해 수사 외압 의혹을 폭로한 바 있다. 당시 윤 후보자는 해당 사건의 특별수사팀장이었고, 황 대표는 법무부장관이었다.

윤 후보자는 그해 국정감사에서 황교안 당시 장관이 수사 외압과 관련이 있는 것이냐는 질의에 “무관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해 파문이 일었다.

민주당은 황 대표를 증인으로 출석할 것을 요구했다. 이번 청문회 방어 전략을 드러낸 것이다. 앞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청문회 때도 ‘김학의 CD’를 언급해 ‘황교안 청문회’가 됐다는 평가가 있었던 만큼 이번 청문회 역시 황 대표를 겨냥한 청문회가 되지 않겠냐는 전망이 나온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