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국, 여자월드컵 통산 4번째 우승…네덜란드에 2:0 승리
더보기

미국, 여자월드컵 통산 4번째 우승…네덜란드에 2:0 승리

뉴시스입력 2019-07-08 08:02수정 2019-07-08 08: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이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월드컵에서 2연패를 달성하며 통산 4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미국은 7일 자정(한국시간) 프랑스 리옹의 스타드 드 리옹에서 벌어진 2019 FIFA 프랑스 여자월드컵 결승에서 메건 래피노와 로즈 라벨의 연속골을 앞세워 네덜란드에 2-0으로 이겼다.

이로써 미국은 2015년 캐나다대회에 이어 2연패를 달성했다. 또 1991년 초대 대회를 시작으로 1999년, 2015년에 이어 통산 네 번째 정상 등극이다.


2015년 대회에서 처음으로 본선 무대를 밟은 네덜란드는 두 번째 대회 만에 결승 진출이라는 성과를 냈지만 우승 문턱에서 미국을 넘지 못했다.

주요기사

이번 대회에서 6골(3도움)을 기록한 래피노는 최우수선수(MVP)상을 의미하는 골든볼과 득점왕을 뜻하는 골든부트를 휩쓸었다.

미국은 후반 16분 비디오 판독(VAR)을 통해 얻은 페널티킥을 래피노가 침착하게 선제골로 연결했고, 8분 뒤에 라벨이 추가골을 기록했다. 라벨은 기습적인 왼발 중거리슛으로 네덜란드의 추격 의지에 찬물을 끼얹었다.

미국은 이후에도 한 수 위 경기력을 선보이며 일방적인 공세를 펼쳤다.

네덜란드가 이번 대회에서 득점을 기록하지 못한 건 이날 경기가 처음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