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의당, 8일부터 당 대표 선거…심상정·양경규 2파전
더보기

정의당, 8일부터 당 대표 선거…심상정·양경규 2파전

뉴스1입력 2019-07-08 07:06수정 2019-07-08 07: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의당 제5기 전국동시당직선거에 출마한 심상정(왼쪽)·양경규 당 대표 후보가 23일 오후 대구 중구 종로1가의 한 복합문화공간에서 열린 대구·경북 순회유세에서 당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19.6.23/뉴스1 © News1

정의당이 8일부터 차기 당대표 선거를 시작한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과 양경규 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부위원장 등 2파전으로 치러진다.

정의당은 이날부터 13일까지 새로운 당 지도부를 뽑는 전국동시당직선거를 실시한다. 온라인과 현장투표, ARS모바일투표 등으로 진행한다.

내년 총선을 이끌 차기 당대표 선거에는 심상정 의원과 양경규 전 민주노총 부위원장이 출사표를 던졌다.

‘어대심(어차피 대표는 심상정)’이라는 말이 나오는 등 심 의원의 당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는 가운데, 양 전 부위원장이 이변을 일으킬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주요기사

윤소하 원내대표는 지난 5월 원내대표 선거에 단독 출마해 추대 형식으로 연임에 성공했다.

한편, 이번 부대표 선거에는 임한솔·이혁재·박인숙·이현정·박예휘·김종민·한창민 등 7명의 후보가 출마했다. 정의당은 13일 오후 6시에 차기 당대표와 부대표를 발표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