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철거 현장에 감리자 한번도 안나왔다”
더보기

[단독]“철거 현장에 감리자 한번도 안나왔다”

윤다빈 기자 , 김은지 기자 입력 2019-07-08 03:00수정 2019-07-08 04: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잠원동 붕괴 건물’ 현장소장 진술… 상주해야 할 감리자, 동생에 맡겨
동생도 사고 당일 공사현장 비워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친 ‘잠원동 철거 건물 붕괴’ 사고 당시 공사 현장에 감리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감리(監理)자는 공사 현장을 지키면서 건축주가 지방자치단체에 제출한 계획서대로 공사를 진행하는지를 관리하고 감독하는 사람이다.

7일 서울 서초경찰서와 잠원동 붕괴 건물 철거업체 등에 따르면 사고 당일인 4일 감리자는 공사 현장을 지키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현장소장과 인부들은 경찰에서 “철거공사 감리를 맡은 정모 씨(87)는 사고 당일뿐 아니라 공사가 시작된 이후 현장에 한 번도 나오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잠원동 건물은 6월 29일부터 철거공사를 시작했고 붕괴 사고가 난 4일은 공사 6일째였다. 서초구는 지난달 이 건물 철거공사에 대한 두 번째 심의를 진행하면서 현장에 감리자가 상주하는 조건을 달아 공사를 허가했다. 앞서 서초구는 업체가 제출한 철거계획서를 한 차례 반려한 적이 있다.

정 씨가 감리 일을 친동생(73)에게 떠맡긴 사실도 드러났다. 경찰에 따르면 정 씨는 ‘고령인 데다가 공사현장 한 곳에만 붙박이로 있을 수 없다’는 이유 등으로 잠원동 철거공사 현장에는 나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 씨가 감리 일을 맡긴 동생도 사고 당일 공사 현장에 없었다. 서초구는 정 씨가 감리 일을 동생에게 맡긴 사실을 뒤늦게 알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현장소장과 건물주 등이 붕괴 1, 2일 전에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철거공사 진행 상황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과정에서 건물 붕괴 가능성에 대해 언급한 것으로 보이는 대화 내용도 경찰이 확보했다.

관련기사

윤다빈 empty@donga.com·김은지 기자
#잠원동 철거 건물 붕괴#공사 현장#감리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