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잡스 없는 아이브는 레넌 없는 매카트니[정미경의 이런 영어 저런 미국]
더보기

잡스 없는 아이브는 레넌 없는 매카트니[정미경의 이런 영어 저런 미국]

정미경 국제부 전문기자 前 워싱턴 특파원입력 2019-07-08 03:00수정 2019-07-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스티브 잡스 애플 창업자 생전에 얘기를 나누고 있는 조니 아이브 디자인 책임자(왼쪽). 이들의 머리에서 혁신적인 디자인의 애플 제품들이 탄생했다. 위시이스트 웹사이트
정미경 국제부 전문기자 前 워싱턴 특파원
애플의 최고디자인책임자(CDO) 조니 아이브가 그만둔다고 합니다. 아이브는 아이폰, 아이팟, 애플워치 등을 디자인한 애플 성공 신화의 일등공신이지요.

미국 언론에서는 ‘아이브는 게으름뱅이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천재를 대접할 줄 모른다’ ‘애플 몰락의 서막이다’ 등 수많은 주장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아이브의 퇴진과 함께 더 이상 혁명적인 디자인의 애플 제품은 나오기 힘들게 됐다는 것이죠.

△“Don’t disappoint the gods.”

아이브에 대해 얘기하려면 애플 창업자 스티브 잡스 얘기를 안 할 수 없습니다. 잡스가 리더였던 시절 애플은 먼저 디자인을 고안한 뒤 그 디자인을 최대한 살릴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던 것으로 유명합니다. 디자이너가 ‘갑’, 엔지니어가 ‘을’인 구조였죠. 당시 엔지니어들은 아이브가 인솔했던 디자인팀을 ‘신과 같은 존재들’이라고 불렀다고 합니다. “신들을 실망시키지 말라.” 엔지니어들 사이에 유행어였다고 합니다.

주요기사

△Ive without Jobs was like McCartney without Lennon. Or Lennon without McCartney.

잡스와 아이브는 ‘쿵짝’이 잘 맞았습니다. 잡스가 비전을 제시하면 아이브는 실물로 형상화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이런 비유가 나옵니다. ‘잡스가 없는 아이브는 (비틀스의) 레넌 없는 매카트니, 또는 매카트니 없는 레넌과 마찬가지다.’ 한 명일 때는 별다른 위력을 발휘하지 못하지만 두 명이 되면 폭발적인 시너지를 발산하는 명콤비가 되는 거죠. ‘Without(없는)’과 ‘like(같은)’가 함께 등장하는 문구입니다. ‘Life without love is like a tree without blossoms or fruit(사랑이 없는 삶이란 꽃이나 열매를 맺지 않는 나무와 같다).’ 철학자 칼릴 지브란의 명언입니다.

△“Apple is running as a ‘count the cash’ company. Say goodbye to innovation.”


잡스가 죽고 쿡이 이어받으면서 애플은 변했습니다. 장기적인 연구개발 투자보다는 현금 회전을 우선시하는 경영이 자리 잡게 됩니다. 유명 실리콘밸리 컨설턴트의 말입니다. “이제 애플은 현금을 세는(현금을 중시하는) 회사가 됐다. 혁신이여 안녕.” 그만큼 아이브가 설 자리는 크게 줄었다는 얘기죠.


정미경 국제부 전문기자 前 워싱턴 특파원
#애플#팀 쿡#아이브#스티브 잡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