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최소타 기록 놓친 박성현, 사상 3번째 기록 노리는 노예림
더보기

최소타 기록 놓친 박성현, 사상 3번째 기록 노리는 노예림

스포츠동아입력 2019-07-07 14:54수정 2019-07-07 18: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성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31언더파 257타.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손베리 크릭 LPGA 클래식에서 김세영(26·미래에셋)이 작성했던 우승 스코어 겸 역대 최다 언더파 신기록이다. 그린이 평탄하고 러프도 질기지 않아서 좋은 성적이 나오는 것이 대회의 특징이다.

미국 위스콘신주 오네이나의 손베리 클릭(파72·6646야드)에서 벌어지는 이번 대회에서도 출전선수들 대부분이 쉽게 스코어를 줄였다. 2라운드 컷 탈락 스코어가 4언더파였다. 7일(한국시간) 끝난 대회 3라운드에서 박성현(26·솔레어)은 후반 13번 홀까지 무려 23언더파를 기록하며 선두를 질주했다. 추격자와는 3타 차이였다. 박성현은 1,2라운드에서 7언더파~10언더파를 기록하며 36홀 최다 언더파 기록을 세워 새로운 대회기록을 작성할 것처럼 보였다. 3,4라운드 최다 언더파 기록은 김세영의 24언더파~31언더파였다.


지난주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던 박성현은 상승세였다. 파4 첫 홀에서 보기로 무빙데이를 시작했지만 이후 7개의 버디를 추가했다.

하지만 파4 14번 홀에서 100야드를 채 남기지 않고 페어웨이에서 친 샷이 수상했다. 그린에 올라갔지만 핀과는 한창 거리가 남았다. 버디를 잡아야 할 홀에서 파로 그친 박성현은 파5 15번 홀에서 투온을 노린 우드샷이 오른쪽으로 밀려 해저드에 빠졌다. 벌타를 받고 4타 만에 그린에 올렸지만 스리퍼트가 나왔다. 1m 거리의 보기퍼트를 놓친 것이 뼈아팠다. 불행은 겹으로 왔다. 파4 16번 홀에서도 티샷이 오른쪽 숲으로 또 밀렸다. 직접 그린을 공략하지 못하면서 3온 2퍼트로 보기를 기록했다. 2개의 홀에서 3타를 까먹은 박성현은 결국 3타밖에 줄이지 못하며 20언더파로 경기를 마쳤다.

박성현이 주춤거리는 사이 아리야 쭈타누깐(태국), 펑샨산(중국), 티파니 조(미국)가 20언더파로 공동선두가 됐다. 박성현은 최종라운드에서 챔피언조 바로 앞에서 쭈타누깐과 우승을 놓고 경쟁한다. 박성현은 “전반에 샷도 퍼팅감도 모두 좋았는데, 후반 두 홀에서 실수가 나오면서 타수를 잃었다. 매 대회마다 배우는 것이 있다. 한 타 한 타가 굉장히 소중하다는 것이다. 지난주에도 초반에 잘 안 풀렸지만 끝까지 집중했기에 우승했다. 남은 라운드도 한 타 한 타 소중하게 플레이 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 개인적으로 연승을 하는 것이 LPGA에서의 작은 목표였다. 굉장히 중요한 날이 될 것 같다. 후회 없는 경기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박성현에 이어 가장 관심을 모은 선수는 19언더파 단독 5위를 기록한 예리미 노(미국)였다. 노예림이란 한국명을 지닌 18세의 재미동포는 박성현과 동반라운드를 하면서 이글 1개, 버디 2개, 보기 1개로 3타를 줄였다. 올해 초 프로로 전향한 세계랭킹 558위는 이번이 프로페셔널로서 출전하는 첫 경기였다. 월요일 예선에서 1위를 해 출전티켓을 땄다. 브룩 핸더슨(2015년 포틀랜드 LPGA클래식) 로렐 킨(2000년 스테이트 팜 LPGA클래식)에 이어 사상 3번째로 월요예선을 거쳐 우승하는 선수를 꿈꾼다.

관련기사

이외 양희영(30·우리금융그룹)이 18언더파 공동 6위, 김효주(24·롯데)가 16언더파 공동 9위다. 김세영은 11언더파 공동 32위다.

김종건 전문기자 marc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