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동은, 슈퍼레이스 아사 6000 클래스 ‘폴 투 윈’… 37개월만에 포디움 정상
더보기

김동은, 슈퍼레이스 아사 6000 클래스 ‘폴 투 윈’… 37개월만에 포디움 정상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07-07 14:00수정 2019-07-07 14: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당 레이싱)이 37개월 만에 슈퍼레이스 최상위 클래스(아사 6000)에서 우승을 따냈다.

강원도 인제군 인제스피디움(3.908km)에서 6일 열린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4라운드 ASA 6000 클래스 결승(24랩)에서 김동은은 42분16초815의 기록으로 정상에 올랐다.

전날 치러진 예선전에서 1위로 폴 포지션을 잡은 김동은은 결선에서 단 한 번도 추월을 허락하지 않는 완벽한 레이스를 펼쳤다.

이날 경기는 변수가 많은 ‘나이트레이스’로 치러졌다. 시작부터 크고 작은 사고가 터지면서 불안한 상황이 이어졌다. 결국 8랩째 노동기(헌터퍼플모터스포트)의 차량이 트랙 위에 멈춰서면서 SC(세이프티카) 상황이 됐다. 후미의 경쟁자들이 김동은의 뒤에 바짝 따라붙어 경기가 재개되는 순간 치고 나갈 기회를 노렸다.
10랩 마지막 코너에서 SC상황이 해제되면서 레이스가 다시 시작된 뒤 정회원(서한 GP)의 거센 도전이 시작됐다. 이데 유지(엑스타 레이싱)가 정회원을 압박하는 사이 김동은은 거리를 벌리며 1위 자리를 지켜냈다. 이데 유지가 정회원을 추월해 2위 자리를 빼앗는 사이 서주원(제일제당 레이싱)까지 자리싸움에 가세하며 정회원을 밀어내고 3위로 올라섰다. 결국 이데 유지가 2위(42분18초677), 서주원이 3위(42분23초664)를 차지하며 레이스를 마쳤다.

GT 1 클래스 결승(18랩)에서도 폴 포지션을 지킨 조선희(비트알앤디)가 33분01초079의 기록으로 시즌 첫 승을 달성했다. 뒤이어 최광빈(원레이싱)이 33분02초136으로 2위에 올랐다. 핸디캡 웨이트가 110kg에 달하는 와중에도 정경훈(SK ZIC 비트알앤디)이 33분05초713으로 3위를 이번 라운드를 마감했다. GT 2 클래스 결승(18랩)에서도 ‘폴 투 윈’이 나왔다. 김성훈(라핀레이싱팀)은 34분40초359로, 2위 박희찬(다가스)과 1랩의 격차를 벌리며 승리했다.

주요기사

BMW M 클래스 결승(12랩)은 김효겸(EZ드라이빙)의 차지였다. 22분45초527을 기록한 그는 2위 권형진(카이즈유 탐앤탐스. 22분45초962)에 0.435초, 간발이 차로 앞서며 지난 1라운드 우승 이후 시즌 2승째를 기록했다. 3위는 신윤재(슈퍼드리프트. 22분50초739)가 차지했다.

타임 어택 방식으로 치러진 미니 챌린지 코리아 결승에서는 조한철이 2분04초451을 기록해 쿠퍼JCW 클래스 우승자가 됐다. 쿠퍼S 클래스에서는 김현이가 2분06초230로 우승, 쿠퍼 레이디 클래스에서는 이하윤이 2분11초479를 기록하며 시즌 2승을 챙겼다. 레디컬 컵 아시아 프로 클래스(10랩)에서는 손인영(디에이모터스)이 16분51초585를 기록하며 한민관(유로모터스포츠. 16분52초040)을 0.455 차로 따돌렸다. 에이스 클래스에서는 이율(유로모터스포츠)이 17분15초425로 김돈영(유로모터스포츠. 17분16초640)에 1.215초 앞서며 승리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