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文대통령, 국정 실패 ‘대국민사과 하고 인적 쇄신해야”
더보기

한국당 “文대통령, 국정 실패 ‘대국민사과 하고 인적 쇄신해야”

뉴스1입력 2019-07-06 17:27수정 2019-07-06 17: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만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2019.6.4/뉴스1 © News1

자유한국당은 6일 청와대의 리더십 부재가 일본의 무역 보복 등을 불러왔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인적쇄신을 요구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일본의 보복 조치와 관련해, 뒤늦게 수습에 나선 청와대가 전례를 언급하며 미국의 중재를 바라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그러나 미국이 나섰던 이전 정부의 한일 위안부 합의를 철저히 폄하하며 백지화시킨 이 정권이 다시 한일 갈등을 해결해달라고 미국에 요구하면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일본 아베 정부의 비이성적인 조치는 반드시 철회돼야 하지만 사전 예방은 커녕 사태 후 침묵으로 일관하다 뒤늦게 예상 리스트가 있었다는 믿기 힘든 설레발이나 치는 청와대의 대응은 목불인견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참사 수준의 외교에 이어, 소득주도성장이라는 경제 정책이 가져온 위기는 이제 정부도 인정할 정도”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 대변인은 “현 정권은 이제 비정규직 제로라는 대통령의 무책임한 약속이 잇따른 파업을 가져오자 아예 청와대와 정부가 나설 일이 아니라며 뒤로 숨고 있다”며 “이벤트와 홍보 좋아하는 정권이 정작 정부의 역할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어려운 상황에선 책임 떠넘기기와 버티기로 일관해 국민의 분통을 자아낸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과 같은 총체적 난국은 코드로 뭉친 아마추어 청와대가 국정 전반을 움켜쥐고 모든 사안에 일일이 간섭하며 정부 부처들을 무기력화 시킬 때부터 예견된 일”이라며 “문 대통령은 총체적 국정 실패에 대해 국민께 사죄하고, 지금이라도 대대적인 인적 쇄신과 국정 혁신을 단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