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김정은에 ‘판문점서 만나고 싶다’ 친서 보냈다”
더보기

“트럼프, 김정은에 ‘판문점서 만나고 싶다’ 친서 보냈다”

뉴스1입력 2019-07-06 11:28수정 2019-07-06 11: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이뤄진 북미 정상의 ‘극적 만남’ 뒤에는 판문점에서 만나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가 있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6일 보도했다.

아사히는 한미 외교관계자를 인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판문점 회동 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친서에서 판문점에서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다고 말했다.

북미 정상은 만남이 개인적인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한 전격 회담이었다고 강조했지만, 이를 실현하기 위한 사무적인 사전 협상이 이뤄졌다는 설명이다.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6월 말 뉴욕에 있는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가 아니라 미국 고위 인사를 평양에 파견하는 형식으로 김 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뒤 방한 일정에 예정된 판문점 방문에서 김 위원장과 만남을 원한다고 시사한 것이다. 아사히는 고위 관료가 북한 측과 협의하고, 김 위원장이 응하면 사전에 신호를 보낼 것을 확인했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오전 트위터를 통해 비무장지대(DMZ)에서 김 위원장을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몇 시간 뒤 최선희 북한 제1부상이 담화를 통해 “조미 수뇌 상봉이 성사된다면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례적으로 빠른 속도로 대답했다.

이를 신호로 받아들인 미국은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를 보내 이날 밤 판문점에서 북한과 회당 방식과 경비 등에 대해 협의했다고 신문은 말했다.

회동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곧바로 응해줘서 감사하다”고 했고, 김 위원장은 “어제 만남 의향을 표시해 깜짝 놀랐다”고 말하면서 즉흥적인 전격 만남을 강조했다.

아사히는 “트럼프 대통령은 미 대통령 재선을 향해 김 위원장과의 관계를 강조하려 하고, 김 위원장은 제재 완화를 위한 정상 협의 틀 유지라는 목적이 있다”며 “양 측의 기대가 일치했다”고 평가했다.

신문은 1일 복수의 ‘북한 내부 사정에 밝은 관계자’를 인용한 서울발 기사에서도 “사실상 제3차 북미정상회담이었던 이번 회동이 전격적으로 이뤄진 것 같지만 실제론 사전 작업이 있었다”고 보도했었다.

북미 정상은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역사적 회동을 했다. 김 위원장과 만난 트럼프 대통령은 북측으로 10여m 올라가 현직 미국 대통령으로서는 최초로 북한 땅을 밟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