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친박 김재원 예결위원장 선출
더보기

한국당, 친박 김재원 예결위원장 선출

최우열 기자 입력 2019-07-06 03:00수정 2019-07-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복당파와 계파싸움 양상 노출
황영철, 경선거부 의총 박차고 나가… 당안팎 “도로 친박당 아니냐” 논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에 3선의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이 선출됐다. 국회는 5일 본회의를 열고 무기명 투표를 통해 김 의원과 함께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에 한국당 이종구 의원(3선), 보건복지위원장에 김세연 의원(3선)을 선출했다.

하지만 예결위원장 자리를 놓고 친박계 핵심이었던 김 의원과 복당파 황영철 의원 간에 다툼이 벌어지는 등 당내 갈등이 노출됐다. 당초 한국당 몫인 20대 국회 후반기 예결위원장은 지난해 안상수 의원과 임기를 1년씩 순차적으로 맡기로 한 합의에 따라 황 의원이 맡고 있었다. 하지만 김재원 의원은 최근 “나는 그때 합의에 참여하지 않았다”며 당내 경선을 요구했다. 당시 김 의원은 박근혜 정부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 시절의 총선 개입 의혹 수사와 재판 때문에 협의에 참여하지 않았고, 이후 1, 2심에서 무죄를 받았다. 반면 황 의원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2심까지 당선무효형을 받아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이에 황 의원은 “계파의 본색이 드러났다. (친박이) 유승민을 내쫓을 때와 같은 일이 일어날 전조”라며 “그것을 막아내기 위해 싸우겠다”고 말했다. 황 의원은 이날 본회의에 앞서 열린 한국당 의총에서 경선을 거부하고 퇴장했고, 김 의원이 예결위원장 후보로 선출됐다.

앞서 지난달 한국당 사무총장을 맡을 것으로 예상됐던 복당파 이진복 의원 대신 친박계 박맹우 의원이 임명되기도 해 “도로 친박당이 되는 게 아니냐”는 얘기가 당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최우열 기자 dnsp@donga.com
주요기사
#자유한국당#친박 예결위원장#복당파 황영철#국회 예결위원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