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日 추가규제 대비해 車-화학도 점검
더보기

정부, 日 추가규제 대비해 車-화학도 점검

세종=최혜령 기자 , 송충현 기자 , 장윤정 기자 입력 2019-07-06 03:00수정 2019-07-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관련기업들에 공무원 급파해 조사… 日품목 쓰는 中企 신용상황도 점검 일본의 경제 보복이 확대될 조짐을 보이면서 정부가 반도체 소재뿐 아니라 자동차와 정밀화학 등 다른 산업계와 금융 분야로 피해가 확산될 가능성에 대해 일제 점검에 나섰다. 양국 간의 갈등이 경제 전면전으로 비화될 개연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5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자동차와 전자제품 등 일부 제조업체와 화학소재 기업들을 접촉해 일본산 제품의 비중과 대체 가능 여부, 일본의 추가 규제 움직임 등을 파악했다.

국산화율이 낮은 화학소재 분야도 점검 대상에 포함됐다. 정부 관계자는 “소량이라도 대체 불가능한 필수 품목을 생산하는 중소·중견기업 위주로 세밀하게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올해 1∼5월 한국이 일본에서 수입한 상위 10대 품목 중 일본 수입 비중이 30%가 넘는 제품은 7개에 이른다. 산업 용매제인 자일렌(95.2%), 철 및 비합금강열연강판(56.1%) 등이 포함된다. 일본이 이처럼 의존도가 높은 상품을 추가 규제 대상으로 들고나올 경우 한국 업체들은 생산 차질을 피할 수 없게 된다.

관련기사

금융당국도 수출 규제가 장기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해당 품목을 원재료로 사용하는 국내 중소기업들의 신용 리스크와 여신 상황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한편 일본의 수출 규제가 이틀째로 접어들면서 일본 현지에서 규제 품목의 수출 통관이 사실상 중단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일부 일본 업체가 수출허가 신청 서류를 일본 당국에 제출했지만 허가를 받지 못해 해당 품목이 국내에 들어오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종=최혜령 herstory@donga.com·송충현 / 장윤정 기자


#일본#경제보복#반도체 수출규제#자동차#화학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