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책의 향기/밑줄 긋기]새벽의 방문자들
더보기

[책의 향기/밑줄 긋기]새벽의 방문자들

동아일보입력 2019-07-06 03:00수정 2019-07-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장류진·하유지 등 6명·다산책방
“바가지의 반말을 견디는 반장, 혼자서 하루 물량 천 개를 감당해야 하는 파견직, 피가 나는 손가락을 작업대에 문지르는 신입이 되었다. 직접 겪어보지 않고서도 여자들을 잘 안다고 자신해왔으나 생각해보니 그렇지 않다고, 이제 막 알아가기 시작했을 뿐이라고 인정하게 되었다.”(‘룰루와 랄라’)

젊은 작가 6명이 페미니즘을 테마로 쓴 소설집. 2년 전 출간된 ‘현남 오빠에게’ 후속 격이다.
주요기사
#새벽의 방문자들#장류진#하유지#현남 오빠에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