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양천구 신정동 학원건물서 불 300여명 대피…“인명피해 없어”
더보기

양천구 신정동 학원건물서 불 300여명 대피…“인명피해 없어”

뉴스1입력 2019-07-05 18:25수정 2019-07-05 22: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5일 오후 서울 신정동 한 상가 건물에서 불이 나 건물 안에 있던 300여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54분쯤 신정동의 11층짜리 상가 건물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불은 29분 뒤인 오후 6시23분쯤 완전히 진화됐다.

불길이 건물 안까지 번지지는 않았지만, 외벽을 타고 불이 옮겨붙으면서 짙은 연기가 났다.

다행히 이 불로 다친사람은 없었지만 상가를 이용하던 300여명이 급히 계단을 통해 대피해야했다.

주요기사

해당 상가 건물 지하에는 수영장이, 지상층에는 주로 학원과 독서실이 위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건물 옆 실외기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