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스달 연대기’, 두 달을 버텨라
더보기

‘아스달 연대기’, 두 달을 버텨라

백솔미 기자 입력 2019-07-06 09:20수정 2019-07-06 09: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tvN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사진제공|tvN

송중기·장동건 주연의 케이블채널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가 방영 중 약 두 달의 ‘공백기’에 돌입한다.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제작진의 선택이지만, 시청자 입장에서는 이야기의 흐름이 끊길 수 있어 일부에서는 우려의 시선을 제기한다.

‘아스달 연대기’는 7일 방송을 끝으로 시즌1의 파트2를 마무리하고 두 달 뒤인 9월7일 파트3를 방영한다. 파트1 종영 후 연이어 파트2를 내보냈던 것과 달리 파트3는 시간을 두고 공개한다. 그 사이 아이유와 여진구가 출연하는 ‘호텔 델루나’를 방영한다.

총 18부작인 한 시즌을 6부작씩 3개의 파트로 나누는 것도 이전에는 접하지 못한 파격적인 편성 방식이지만, 파트 사이에 공백을 두는 건 더 이례적이어서 결과에 시선이 쏠린다.

제작진은 시청자의 이탈을 막는 게 가장 중요하다. 파트1과 2를 모두 봐온 시청자는 갑작스러운 공백이 당황스럽게 다가올 수도 있다. 송중기가 맡은 1인 2역 중 은섬의 생존 여부, 탄야(김지원)의 실체가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는다는 점 등 이야기에 대한 시청자의 궁금증이 공백기에 이어지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야기 전개가 복잡하고 어렵다는 지적을 받았던 만큼 파트1과 2의 내용을 기억하고 복기하기에도 쉽지 않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관련기사

제작진은 파트1이 첫 방송한 6월1일 직전 모든 촬영을 완료해 컴퓨터그래픽 등 시각효과에 많은 시간을 투자하지 못한 아쉬움을 파트3에서 만회하겠다는 목표로 후반작업에 한창이다.

tvN 관계자는 4일 “파트3 방송 전 각종 채널을 활용해 파트1·2 몰아보기나 하이라이트 편성을 고려 중이다”며 “파트2와 파트3 사이의 공백이 짧지 않은 만큼 시청자의 관심을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을 마련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백솔미 기자 bs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