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문희, 영화 ‘영웅’ 출연…안중근 의사 어머니 조마리아
더보기

나문희, 영화 ‘영웅’ 출연…안중근 의사 어머니 조마리아

뉴시스입력 2019-07-05 17:12수정 2019-07-05 17: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탤런트 나문희(78)가 윤제균(50) 감독의 새 영화 ‘영웅’ 출연을 확정했다.

나문희는 ‘하모니’를 인연으로 강대규(45) 감독이 연출하고 JK필름이 제작하는 ‘담보’ 특별출연 촬영을 마쳤다. 이어 이번 ‘영웅’을 통해 JK필름과 인연을 이어가게 됐다.

나문희는 개봉을 기다리고 있는 ‘소공녀’, ‘오! 문희’에 이어 뮤지컬 ‘친정엄마’, 그리고 ‘담보’, ‘정직한 후보’, ‘영웅’까지 맹활약 중이다.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1879~1910) 의사의 마지막 1년을 담는다. 2009년 안중근 의사 의거 100주년 기념작으로 10년간 사랑받아 온 대형 창작 뮤지컬 ‘영웅’을 영화화하는 작품이다. 윤제균 감독의 6년 만의 컴백작이다.

주요기사

나문희는 안중근의 어머니 ‘조 마리아’ 역을 맡아 묵직한 존재감과 감동을 안길 전망이다. 안중근 역은 뮤지컬 ‘영웅’ 오리지널 캐스트로 능력을 인정받은 정성화(44)가 그대로 캐스팅됐다. 김고은(28), 배정남(36) 등이 참여했다.

‘영웅’은 주요 캐스팅을 마무리하고, 9월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