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학교 비정규직 파업연장 없어…“공정임금 이행하라”
더보기

학교 비정규직 파업연장 없어…“공정임금 이행하라”

뉴시스입력 2019-07-05 16:44수정 2019-07-05 17: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8일부터 학교 복귀…교섭 상황 따라 2차 총파업 예고
교육당국과 파업규모 통계 차 주장…"역대 최대 규모"
파업기간 중 교육당국서 재교섭 요청, 9일 세종서 진행
불편 겪은 학생 등에게 사과…노동인권 교육 계기 자평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파업을 진행했던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파업을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단 이들은 정부를 향해 학교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공정임금제 약속이행 등을 촉구했다.

파업 참여자 수가 줄어든 것에 대해서는 교육당국과 통계수치 차이가 있다며 최대규모의 파업으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열망을 확인했다고 자평했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교육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말했다.


이들은 “총파업을 중단하고 다음주 월요일부터 학교현장으로 돌아간다”며 “교육당국은 성실한 교섭을 통해 학교 비정규직의 적정한 처우개선과 임금체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제안했다. 믿어보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학비연대는 비정규직 차별 철폐를 재차 강조했다. 학비연대에 따르면 이번 총파업에 총 10만여명이 참여했다. 2016년 총파업과 비교해 2배 많은 규모다.

교육부가 파악한 파업 참여 통계에 따르면 파업 참가자는 첫날인 3일 2만2004명, 이튿날인 4일 1만7342명, 마지막날인 5일 1만3281명으로 감소했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이윤재 교섭실장은 “눈치가 보여 휴가를 내고 참여하거나 복무기록지에 기록하지 않고 나오기도 해 실제 파업 참가자 수는 교육당국의 수치보다 훨씬 많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임금 노동자 입장에서 하루 일당을 포기하며 파업을 하는 것은 쉽지 않은 결정”이라며 “그럼에도 3일차까지 역대 최대 규모 파업을 이어왔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번 총파업은 차별과 억압의 굴레에서 벗어나 당당한 노동의 가치를 인정받기 위한 투쟁이었다”며 “이번 총파업을 통해 학생, 교사, 학부모들도 비정규직 노동자의 부재로 인한 불편함을 느끼며 노동의 의미를 돌아보고 처우개선에 함께 고민하는 생생한 노동인권 교육의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교육당국과 학교 비정규직 노조는 오는 9일과 10일 세종에서 교섭을 다시 진행한다. 이들은 오는 11일 예정된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총회에서 학교비정규직 정규직화에 대한 의제를 주요한 논의 주제로 삼고 대책을 수립할 것을 요구했다.

구체적으로 교육부와 17개 시도교육청 등 사용자들이 사용자 단체를 만들어 권한과 위임을 부여해 교섭에 참여하고, 본 교섭에는 장관과 교육감이 직접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학비연대는 교섭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을 경우 재파업의 가능성도 열어뒀다.

학비연대는 “2차 총파업은 교섭상황, 최저임금 결정과 노동개악 등 전체적 노동정세, 정부의 학교를 포함한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 민주노총의 7월 2차 총파업 투쟁 일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파업 중 교육부에서 진지하게 협상을 해 나가자는 제안을 해왔다”며 “다시 한 번 교육당국을 믿고 현장으로 복귀해 문제를 풀어보겠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파업으로 인해 불편하셨을 분께는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도 “좋은 사회, 좋은 학교를 만드는 길이라는 것을 함께 느껴주고 공감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