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우체국 파업’ 확정 8일로 연기…6일 파업 출정식 취소
더보기

‘우체국 파업’ 확정 8일로 연기…6일 파업 출정식 취소

뉴스1입력 2019-07-05 16:19수정 2019-07-05 16: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우정사업본부 노조측 대표들이 5일 정부세종청사 중앙노동위원회 조정회의실에서 열린 전국우정노동조합과 우정사업본부의 마지막 쟁의 조정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7.5/뉴스1

전국우정노동조합(우정노조)이 사상 초유의 총파업 여부를 오는 8일 확정하기로 했다.

우정노조는 5일 오전 열린 우정사업본부(우본)와의 마지막 쟁의조정 회의가 결렬된 뒤 천안 우정공무원 교육원에서 전국 대의원 회의를 개최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동호 우정노조위원장은 앞선 회의에서 나온 우본의 제안과 정부 중재안을 대의원들에게 설명했으며, 최종 파업 여부 결정은 집행부에 넘기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오는 6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기로 한 파업 출정식은 취소했다.

주요기사

만약 집행부에서 파업을 확정하면 9일부터 사흘간 총파업에 돌입한다. 이 경우, 우정노조 총파업은 노조가 1958년 설립된 이후 61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 된다.

우정노조와 우본은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약 2시간 동안 정부세종청사 중앙노동위원회 회의실에서 최종 쟁의조정 회의를 열었으나 끝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노조는 우본에 주5일제 근무를 즉각 실시할 것과 토요집배 폐지, 집배원 인력 2000명 증원 등을 요구했다. 이에 우본은 올 연말까지 주5일제를 시행하고 토요집배를 유지하며, 집배인력은 500명을 추가 채용하겠다고 제안했다. 노조는 이에 수용 불가 방침을 전하고 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