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우정노조, 6일 총파업 출정식 취소…8일 파업 여부 결정
더보기

우정노조, 6일 총파업 출정식 취소…8일 파업 여부 결정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7-05 16:18수정 2019-07-05 16: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세종=뉴스1) 민주노총 전국집배노조 소속 조합원들이 5일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중앙노동위의 우정본부와 우정노조의 마지막 쟁의 조정회의에 앞서 인력충원, 토요택배 폐지 등을 요구하고 있다. 2019.7.5/뉴스1

인력 충원·토요배달 폐지 등을 요구하며 우정사업본부와 갈등을 빚은 전국우정노조는 6일로 예정됐던 총파업 출정식을 취소했다. 파업 여부는 8일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우정노조는 그간 인력 2000명 충원, 토요배달 폐지 등을 사측에 요구해왔다. 이에 우정사업본부는 연말까지 점진적으로 주 5일제를 시행하고, 500~700명의 인력을 추가 채용하는 내용을 담은 중재안을 제시해 협상을 벌여왔다.

우정노조는 5일 오전 9시 30분경부터 1시간 30분가량 열린 고용노동부 중앙노동위원회 4차 조정회의에서 사측과 막판 협상을 벌였지만 조정에 실패했다. 이후 노조는 긴급대의원회의를 열고 8일까지 총파업 여부를 결정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파업이 결정되면 우정노조 출범 61년 만에 처음으로 총파업이 벌어지는 것이다.

주요기사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