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 경제 발전, 일본 덕분” 구로다 前산케이 지국장
더보기

“한국 경제 발전, 일본 덕분” 구로다 前산케이 지국장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7-05 15:38수정 2019-07-05 16: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 경제 보복 아닌 외교 문제”
“한국 정부 1965년 한·일 협정 당시 대일청구권 포기한 것 아니냐”
등 주장도
구로다 가쓰히로 산케이신문 전 서울 지국장. 사진=유튜브 캡처

구로다 가쓰히로 산케이신문 전 서울지국장은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 “경제보복이 아닌 과거사를 풀기 위한 경고성 메시지”라며 원인이 된 한국 대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이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구로다 전 지국장은 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이번 조치는 경제 문제로 시작한 것이 아니라 징용 문제와 같은 과거사와 관련된 외교 문제”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일본 보수 매체 산케이신문 한국 특파원이었던 그는 20년 넘게 한국에서 살며 서울지국장을 지낸 인물이다.

구로다 전 지국장은 또 1965년 한·일 협정을 언급하며 한국 경제 발전에 일본이 기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강제징용 배상 문제는) 과거에 해결됐고 개인 보상도 했다. (한·일 협정) 당시 한국 정부가 대일청구권을 포기했던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일본은 1965년 한국 정부에 경제협력금으로 무상 3억 달러의 청구권 자금과, 유상 2억 달러의 공공차관을 제공했었다.

그러면서 “한국 내부적으로 해결을 해야 하는 문제인데 일본 기업에 대한 재산 압류까지 나왔다. 일본 정부가 계속 한국 내부에서 해결해 달라고 요구해 왔는데 전혀 대답이 없었기 때문에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라는 뜻에서 도발적인 처방을 쓴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 사진=동아일보DB

그는 또 “한국이 풍요로운 나라로 경제적으로 발전한 것에 대해 일본이 기여한 것을 알아 달라. 1965년에 받은 3억 달러가 한국 발전의 기초가 됐다”라며 “당시 한국의 상황, 국제 환경을 생각할 때 일본에서 제공해 준 그 돈이 얼마나 소중하고 귀중했었는지 그걸 생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일제강점기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로 4일 0시부터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3개 품목에 대한 한국 수출 규제 강화 조치를 발동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주요기사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