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英도피 두바이 통치자 부인, 경호원과 ‘특별한’ 관계?
더보기

英도피 두바이 통치자 부인, 경호원과 ‘특별한’ 관계?

뉴시스입력 2019-07-05 15:18수정 2019-07-05 15: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인들 "하야 공주, 생명의 위협 느꼈다"
알 막툼, 인스타그램에 詩 올리며 위협

최근 영국으로 도피한 두바이 통치자의 아내가 자신의 경호원과 상당히 가까운 관계였다는 주장이 5일(현지시간) 영국 더타임스를 통해 제기됐다.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통치자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 막툼(69)와 부인 하야 빈트 알-후세인(45) 공주는 경호원과의 관계를 두고 몇 차례 실랑이를 벌인 것으로 보인다.

하야 공주의 친구들은 그가 왕실을 떠나 영국으로 도피하기 전 “생명의 위협”을 느꼈다고 증언했다. 지금도 알 막툼은 공주를 소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런던에 체류 중인 하야 공주는 남편을 상대로 법정 소송을 진행 중이다.

주요기사

더타임스는 중동 소식통을 인용해 알 막툼이 자신의 여섯 번째 부인인 하야 공주가 두바이 왕실의 영국 육군 장교 출신 경호원과의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과 관련해 심란해 했다고 전했다.

알 막툼이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배신자야, 당신은 가장 소중한 신뢰를 배신했다. 당신의 게임(game)은 밝혀졌다”는 시를 게재하며 배신감을 표했다는 것이다.

소식통들은 하야 공주가 해외 일정을 담당하는 이 경호원에 상당한 선물을 했다고 말했다. 엄격한 UAE의 규범을 중시하는 왕실 원로들은 이와 관련해 공주가 경호원과 ‘부적절한 친밀감’을 표현하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가 된 경호원은 기혼자로 런던 소재 경호 업체 ‘UK 미션 엔터프라이스’에 소속돼 있다. 두바이 왕실에 24시간 경호서비스를 제공하는 이 업체는 두바이 정부로부터 4500만 파운드(약 660억원) 상당의 비용을 받고 있다.

도피한 하야 공주는 타계한 후세인 전 요르단 국왕의 딸이다. 현 요르단 국왕은 압둘라의 이복 누이이기도 하다.

하야 공주는 현재 런던 서부 켄싱턴궁 인근에 위치한 8500만 파운드(약 1250억원) 상당의 저택에 은신 중이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이달 중 남편과의 소송을 위해 런던 가정법원에 출두할 예정이다.

영국인 경호원과 UK 미션 엔터프라이스, UAE 측 대변인은 현재 논란에 대해 전혀 입을 열지 않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하야 공주와 경호원에 대한 의심은 지난달 ‘로열 애스콧’ 경마 대회에 하야 공주가 불참하며 본격적으로 불거졌다. 두바이 소식통들은 “하야 공주는 몇 달 동안 도피를 준비한 것으로 보인다”며 “그는 새 삶을 준비하기 위해 3100만 파운드(약 456억원)를 갖고 두바이를 떠났다”고 말했다.

하야 공주는 작년 3월 요트를 타고 두바이를 탈출 시도하다 인도 앞바다에서 납치된 알 막툼의 딸 라피타(33) 공주를 설득하기 위해 자신의 친구이자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을 지낸 매리 로빈슨(75) 전 아일랜드 대통령을 불러 식사를 하게 한 장본인이다.

당시 라피타 공주는 “2000년 첫 탈출에 실패한 뒤 3년 동안 감금돼 고문당했다”고 주장하며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로빈슨 전 대통령은 라피타 공주과 만난 뒤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이들 가족의 문제를 풀도록 요청받았다”며 “(라피타 공주는) 약물치료가 꼭 필요해 보였다”고 말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하야 공주가 알 막툼의 여섯 번째 아내가 된 것은 2004년으로 그는 2016년 여성 잡지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매일 그와 가까워질 수 있는 행운을 준 신께 감사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