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폭염보다 뜨거운 파업 열기…비정규직 “끝까지 싸울 것”
더보기

폭염보다 뜨거운 파업 열기…비정규직 “끝까지 싸울 것”

뉴시스입력 2019-07-05 15:18수정 2019-07-05 15: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학비노조·민주연합노조 연대집회
민주연합노조, 오후 3시30분 행진
학비노조, 투쟁계획 기자회견 예정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급식 조리사 등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파업 마지막 날인 5일에도 서울 도심 곳곳에서 ‘비정규직 차별 철폐’를 외쳤다.

이날 서울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서울학비연대)는 전날과 동일하게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파업 기간 이틀 동안 입었던 연두색·분홍색 조끼를 입고, “비정규직 차별 철폐” 등을 외쳤다.

서울학비연대 측은 이날도 전날과 비슷한 인원이 모였고, 3일동안 약 10만명이 파업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시교육청 앞 집회를 마친 뒤 이들은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을 진행했다.

이후 서울학비연대는 청와대 인근인 효자치안센터에 도착해 낮 12시부터 민주일반연맹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민주연합노조)와 함께 공동집회를 가졌다.

민주연합노조는 오후 2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개별집회를 진행했다. 이들은 오후 3시30분부터 서울광장 방향으로 행진을 할 예정이다.

이날 박금자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전국학비노조) 위원장은 연대발언에 나서 “비정규직을 한번 밟으면 끝까지 비정규직이고, 비정규직으로 정년을 살아야 하고, 자식까지 대물림 된다”면서 “끝까지 싸워서 승리하자”고 조합원들을 독려했다.

전국학비노조는 이날 오후 4시 중구 민주노총 건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와의 교섭 및 향후 투쟁 계획 등을 발표할 계획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