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KBS 외압 의혹’ 윤도한 靑국민소통수석 검찰 고발
더보기

한국당, ‘KBS 외압 의혹’ 윤도한 靑국민소통수석 검찰 고발

뉴스1입력 2019-07-05 14:40수정 2019-07-05 14: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상직(왼쪽 두 번째부터)·박대출·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이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최근 KBS의 태양광 사업 복마전 관련 방송에 대해 윤 수석이 정정보도와 사과방송을 요구한 것은 문재인 정부의 외압이라며 고발장을 제출했다. 2019.7.5./뉴스1 © News1

자유한국당은 5일 KBS 1TV ‘시사기획 창-복마전 태양광 사업’ 방송에 대해 청와대가 외압을 행사했다며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을 검찰에 고발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한국당 박대출·윤상직·최연혜 의원은 이날 오전 서초구 대검찰청을 찾아 윤 수석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업무방해, 방송법 위반 등의 혐의를 적용했다.

한국당 관계자에 따르면 4개 혐의 중 방송법 위반사항이 핵심이다.

이 관계자는 “이정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이 KBS보도국장에게 전화 한 통을 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이 나왔는데 최근 시사제작국장은 청와대 누군가가 출입기자를 통해 전달사항을 전한 것이기 때문에 윤도한 수석이든 누구든 방송법 위반 혐의가 있다고 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한국당은 KBS ‘시사기획 창-복마전 태양광 사업’ 방송에 대한 청와대의 정정보도 요청과 과거 박근혜 정부 당시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이 세월호 보도와 관련해 KBS 보도국장에 전화로 개입한 행위가 유사하다고 봤다. 이 전 수석은 KBS의 세월호 보도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