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日 수출규제, 특사 파견 논의할 단계는 아니다”
더보기

靑 “日 수출규제, 특사 파견 논의할 단계는 아니다”

뉴시스입력 2019-07-05 11:41수정 2019-07-05 11: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주일대사, 산업부 등 각자 최선 다하고 있어"
"日 수출규제 관련 대통령 지시는 아직 없어"
"전방위로 기업 목소리 듣고 해결 방안 모색"
"일본이 고통 느낄 수단 없다"지적에 "지켜봐달라"

청와대가 일본의 수출 규제 문제를 풀기 위한 대일(對日) 특사 파견을 논의할 단계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5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일 특사 파견 계획에 대한 질문을 받고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주일 대사는 대사로서 역할을 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정책실은 업계의 어려움이 없도록 챙기고 있다”며 “벌써 특사를 논할 단계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 규제는 한창 진행 중인 상황”이라며 “어제 경제부총리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차원의 대응이 있었다. 업계의 어려운 점들과 그에 상응하는 대응책을 어떻게 만들지 구체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일본이 심각한 고통을 느낄 만한 수단이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는 질문에 “전문가들 몇명의 의견일 뿐”이라며 “결과가 어떻게 될지 지켜봐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남관표 주일 한국 대사가 전날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언급한 것은 (강경 대응과 대화의) ’투트랙‘으로 간다는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각자 역할에서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들을 모색하고 있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일본 수출 규제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한 말이나 지시가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통령의 지시는 없었다“고 답변했다.

’세계무역기구(WTO)‘ 제소에 1년 6개월 가량 걸리는데 기업들이 받는 타격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은 없는가’라는 질문에는 ”그렇기 때문에 경제계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이라며 ”공식적인 회담이 아니기 때문에 무슨 일정이 있다고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 전방위적으로 기업들의 목소리를 듣고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