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LH, 취약계층 주거지원 총력
더보기

LH, 취약계층 주거지원 총력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07-05 11:17수정 2019-07-05 11: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쪽방·고시원 등 비주택에 거주하는 주거취약계층의 주거지원 확대를 위해 유관기관 간 ‘협력강화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LH 관계자 및 지자체, 주거복지재단, 주거취약계층 운영기관 담당자 등 107명이 참석한 가운데 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정부정책에 부응하고 주거지원사업 관련 각 기관의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참석자들은 ‘찾아가는 주거복지 상담’ 관련 사례 및 노하우 공유와 함께 ▲지자체 주거지원 로드맵 공유 ▲자활증진 프로그램 사례발표 ▲사회적주택 사업설명 ▲취약계층 주거지원방안 논의 등을 통해 운영기관 간 협력을 강화하고 서로의 입장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LH는 지난 5월부터 주거복지재단 및 운영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비주택거주자를 대상으로 주거복지 프로그램, 주거지원방법 등을 방문 안내하는 ‘찾아가는 주거복지 상담’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주거취약계층 운영기관 활성화를 도모하고 취약계층 자활증진을 지원하기 위해 공모를 통해 자활증진 프로그램을 선정해 총 1억8000만 원을 지원하는 등 운영기관 역량강화, 취약계층 자활증진 및 주거지원 강화를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주요기사

LH 관계자는 “취약계층의 주거안정을 위해 LH는 현재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자체와의 네트워크 활성화 및 적극적·즉각적인 주거지원 추진 등을 통해 사각지대 없는 주거지원을 달성하고 비주택거주자의 주거권을 보장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