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양정철, 美 보수 싱크탱크 CSIS와 협약 추진
더보기

양정철, 美 보수 싱크탱크 CSIS와 협약 추진

김지현 기자 입력 2019-07-05 03:00수정 2019-07-05 09: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내주 美-中 방문… 글로벌 광폭 행보, 中공산당 중앙당교와도 정책교류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미국과 중국의 대표적인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중국공산당 중앙당교와 손잡고 해외로 보폭을 넓힌다. 최근 전국 광역자치단체 산하 및 야당 싱크탱크와 네트워크를 구축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해외로 보폭을 넓혀 ‘양정철표 자산 쌓기’에 나섰다는 평가가 나온다.

4일 민주당에 따르면 양 원장은 9∼12일 중국공산당 중앙당교 초청으로 베이징(北京)을 방문해 정책협약을 맺는다. 두 연구기관은 앞으로 정기적으로 정책을 공유하고 필요 시 인적 교류도 하게 된다. 중국공산당 고급 간부를 양성하는 싱크탱크이자 교육 연수기관인 중국공산당 중앙당교가 한국 정당의 싱크탱크와 협약을 맺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마오쩌둥(毛澤東),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이 모두 당교 교장 출신이다.

양 원장은 이어 13∼16일엔 미국 워싱턴으로 이동해 CSIS와도 협약을 논의한다. 1962년 세워진 CSIS는 중도보수 성향의 전문가들이 모여 있는 미 최고 권위의 외교안보 전문 싱크탱크 중 하나.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6월 취임 후 첫 미국 방문 당시 CSIS의 ‘전문가 초청 만찬’ 연설에서 대북 적대정책, 북한 공격 및 정권교체, 인위적인 남북통일을 추진하지 않는다는 ‘4노(No)’ 원칙을 밝힌 바 있다. 민주연구원 관계자는 “최근 한미관계가 어느 때보다 중요해진 만큼 정책성과를 벤치마킹한다는 취지”라고 했다. 양 원장은 이번 방문에서 존 햄리 CSIS 회장과도 면담할 계획이다.

민주연구원은 이 밖에 일본, 호주, 이탈리아 등에서 고령화 등 인구문제 및 재생에너지 등 분야별로 특화된 싱크탱크들과도 협력방안을 논의 중이다.

주요기사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민주연구원#양정철#싱크탱크#csis#협약 추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