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설훈, 北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만나 남북 국회회담 제안
더보기

설훈, 北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만나 남북 국회회담 제안

뉴시스입력 2019-07-04 20:19수정 2019-07-04 20: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설훈, 北 박금희 부의장 만나 남북 국회회담 직접 제안
"북측에 국회회담을 비롯한 다양한 교류 필요성 전달"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북한 최고인민회의 고위 관계자를 만나 남북 국회회담을 제안했다.

설 최고위원은 4일 보도자료를 통해 “남북미 판문점 회동을 계기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다시 가동되고 있다”며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남북 국회가 함께 협력하자는 차원에서 남북 국회회담을 적극 제안했고, 북측에서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1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제2차 의회주의 발전 국제포럼’에 참석해 대한민국 국회를 대표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통한 세계평화 구현과 남북교류의 중요성에 대해 연설했다.


이어 2일에는 포럼에 참석한 북한 최고인민회의 박금희 부의장을 만나 남북국회회담 개최를 제안했다는 설명이다.

주요기사

설 최고위원은 또 “남북국회회담뿐만 아니라 금강산관광 재개 및 개성공단 재가동, 평양 관광 등 다양한 남북교류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박 부의장에게 전달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연이은 남북정상회담으로 남북 국회회담이 추진됐으나, 북미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로 성과없이 중단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북미협상 재개 분위기가 무르익고 남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나면서 남북 국회회담 재추진 움직임이 일고 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지난 1일 국회의장·5당 대표 모임인 초월회에서 남북국회회담을 논의하기 위한 국회 차원의 방북단 구성을 제안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도 3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한국당이 결단하면 여야의 모든 정당대표들이 함께 평양을 방문하고 남북국회회담을 조기에 성사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