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창일 “정부, 대일외교 명분에만 집착” 발언에 이해찬 X표시…與 의총장 ‘술렁’
더보기

강창일 “정부, 대일외교 명분에만 집착” 발언에 이해찬 X표시…與 의총장 ‘술렁’

뉴시스입력 2019-07-04 17:51수정 2019-07-04 18: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더불어민주당의 4일 의원총회에서 일제강점기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과 관련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우리 정부의 대응을 문제삼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이해찬 대표가 손가락으로 ‘×’자 표시를 하며 더 이상 발언하지 말라고 제지했고, 의원들 사이에서도 “그만하라”는 말이 나오는 등 의총장이 잠시 술렁거렸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쵱회에서 강창일의원의 발언을 들으며 손으로 X자를 표시하고 있다. 2019.7.4/뉴스1 © News1

강창일 의원은 이날 민주당 의총에서 일제강점기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조치로 일본 정부가 우리 기업에 반도체 관련 소재의 수출 규제 조치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당내 의원들에게 배경설명을 하는 순서를 가졌다.

4선의 강 의원은 한일의원연맹 회장을 맡고 있으며 동경대 대학원에서 박사 과정을 밟고 국내에서 일본학과 교수를 역임하는 등 국회 내 대표적인 ‘일본통’으로 꼽힌다.

강 의원은 “아베 정권은 간교하고 치졸하다. 정치 문제를 경제 문제로 확산시켰다”며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를 통렬히 비판했다

주요기사

그는 “우리나라 대법원의 판결에 일본 정부가 시비를 걸면 안 되는 것”이라며 “일본 정부도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보상을) 할 의향이 있었는데 아베 정권이 막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의 경제 규모가 일본보다 작아 더 타격받을 수 있지만 일본 경제계에도 결코 좋지 않다”며 “너무 비상식적이기 때문에 왜 아베 정권이 그러는지 이해가 안 간다. 그래서 (아베 총리가) 자기 정치를 위해 한국 때리기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느낌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또 “한일의원연맹은 (한일관계를) 풀어야 하는 입장이어서 더 세게 이야기 하고 싶은데 못하고 참의원 선거가 끝날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했다.

강 의원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한국 정부의 외교적 노력도 부족했다고 동시에 비판했다.

그는 “대한민국 정부도 원칙과 명분에 집착하다보니 시기를 놓쳤다”며 “지난해 12월부터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가) 계속됐는데 명분만 주장하지 말고 정치적으로 풀어나갔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피해자 단체와 대화해 의견을 수렴하는 동안 6~7개월이 지나버리고 여기까지 왔다”고 했다.

강 의원이 정부의 대응에도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하자 의총장에서는 “그만하시죠”라는 말이 나왔고 이 대표도 거기까지만 하라는 의미로 손가락으로 ‘×’자 표시를 했다.

그러자 강 의원도 “공개(회의)니까 더 이상 이야기를 하지 않겠다”며 “막판에 외교부가 (한일 기업이 참여하는 기금을 조성해 피해자들에게 보상하는) 좋은 제안을 했는데 일본이 일언지하에 거절했다. 한국 정부와 국회가 열심히 한일관계를 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메시지는 충분히 전달된 것”이라고 한 뒤 발언을 끝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