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J헬로, 전기차 충전사업 진출… 아파트 단지 중점 공략
더보기

CJ헬로, 전기차 충전사업 진출… 아파트 단지 중점 공략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07-04 17:25수정 2019-07-04 17: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CJ헬로가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장 사업에 진출한다.

4일 CJ헬로에 따르면 전기차 충전 사업은 차세대 성장전략 ‘그린 로드맵’ 핵심 비즈니스다. 그린 로드맵은 기존사업 로컬 네트워크와 ICT 기술력을 인접영역인 스마트 에너지 시장으로 확장, 가정과 지역에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전략이다. CJ헬로는 지난해 ESS 시장에 진출하며 지능형 에너지관리 솔루션 ‘파워클라우드’ 사업에 착수, 올해부터 전기차 충전시장에 진입했다.

CJ헬로는 지난 3월 국내 1호 전기차 충전사업자 ‘포스코 ICT’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사업 포문을 열었다. 이번 사업의 핵심 기반은 권역 내 아파트에 있다. CJ헬로는 현재 경기 인천지역 아파트 단지를 시작으로 전기차 완속 충전소 설치 범위를 확대 중이다.

CJ헬로는 아파트에 특화된 ‘생활 밀착형 충전 서비스’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기존사업과의 시너지를 모색해나갈 계획이다. ESS 중심 에너지 관제 시스템 구축∙운용 경험을 토대로 안정적인 플랫폼 비즈니스를 선보이는 한편, 향후 방송통신∙홈IoT와 융합한 서비스 모델도 선보일 예정이다.

주요기사

‘포스코 ICT 차지EV 서비스 플랫폼’을 통해 제공되는 CJ헬로 전기차 충전 서비스는 접근성이 강점이다. ▲어플리케이션 기반 충전 예약 시스템 ▲국내 최대 충전 커버리지 ▲자동차 구매와 멤버십 발급이 동시에 이뤄지는 ‘원스탑 서비스’ 등이 대표적이다.

조경준 CJ헬로뉴비즈사업본부 담당은 “주유소 대신 집이나 직장에서 주차를 통해 전기차 충전을 해결하는 라이프스타일의 근본적인 변화가 예상된다”며 “CJ헬로는 방송통신∙모바일은 물론 에너지까지 일상의 모든 편의를 집에서 해결하는 ‘스마트 홈 토털 솔루션’을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