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적폐청산’ 대상된 강남경찰서…내부선 ‘기피현상’ 심화 우려
더보기

‘적폐청산’ 대상된 강남경찰서…내부선 ‘기피현상’ 심화 우려

뉴스1입력 2019-07-04 15:02수정 2019-07-04 15: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강남경찰서 전경.(강남경찰서 제공) © News1

‘버닝썬’ 유착을 비롯해 각종 불미스러운 논란에 휩싸인 서울 강남경찰서가 앞으로 5년간 인사특별관리 대상으로 지정되자 내부에선 ‘강남경찰서 기피현상’이 심화할지도 모른다는 우려도 나온다. 서울 시내 다른 경찰서에 비해 업무강도가 강한 것으로 알려진 만큼 그런 우려는 어느 정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실제로 이 기회에 근무지를 옮길 생각을 하는 직원들이 늘어날 것이라는 분위기다.

경찰청은 4일 비위 발생이 잦은 경찰관서나 부서를 ‘특별 인사관리구역’으로 지정해 운영한다는 계획을 발표하고, 강남경찰서를 제1호 특별 인사관리구역으로 지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특별 인사관리구역으로 지정될 경우 Δ재직자 전출 Δ신규 전입자 선발 Δ순환인사 확대 Δ사후 인사운영 관리·감독 조처가 이뤄진다. 특별 인사관리구역 지정은 최대 5년간 유지되며 필요에 따라 연장될 수 있다. 이 기간 중 심사를 거쳐 최소 30%, 최대 70%의 직원이 교체될 수 있다.

관리·감독 강화에 따라 일선 경찰관들 사이에서는 강남서에 대한 기피현상이 심화할 것이라는 전망도 조금씩 나오고 있다.

주요기사

한 일선 경찰관은 “강남서는 유흥가가 많아 늘 유착위험에 노출돼 있는 반면 이에 따른 사건, 범죄규모 역시 매년 전국 최상위권으로 다른 서에 비해 업무강도가 높은 편”이라며 “요즘 젊은 직원들의 경우 성취감보다 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분위기라 강남서로 오려는 직원들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관리·감찰의 강화로 유착 가능성이 줄어들고 수사 공정성에 바람직한 측면이 있겠지만, 바꿔 말하면 다른 경찰서에 비해 상부의 간섭이 심해진다는 것”이라며 “집과 자녀 교육 등 생활권이 강남권인 직원들을 제외하고, 같은 조건이라면 강남서를 선호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현재 강남서에서 근무하고 있는 직원들 중 돌아오는 인사시즌을 맞아 다른 경찰서로 전보를 원하는 직원들도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또다른 경찰관은 “강남서의 업무량이 많다고 소속 직원들이 인사고과에서 좋은 점수를 받는 것도 아니다. 이번 기회에 다른 경찰서로 가고 싶어하는 직원들이 꽤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특히 젊은 직원들은 업무 스트레스를 많이 받기보다는 차라리 경찰기동대(집회대응 업무) 등으로 가려는 움직임들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알기로는 지금도 신입직원들 빼고 경력이 좀 있는 중간급 직원들은 강남서에 오려고 하질 않는다”며 “강남서 직원 중 최대 70%가 물갈이 된다고 하는데 나가는 직원보다는 오히려 강남서로 오려는 직원들이 적어질 것을 걱정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우려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