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상엽 “감성적으로 부족함 느껴…‘오세연’ 찍으며 채워져”
더보기

이상엽 “감성적으로 부족함 느껴…‘오세연’ 찍으며 채워져”

뉴스1입력 2019-07-04 14:50수정 2019-07-04 14: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채널A, 팬엔터테인먼트 © 뉴스1

배우 이상엽이 이번 작품을 통해 부족한 부분을 채워나가고 있다고 했다.

이상엽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에서 열린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하 ‘오세연’) 제작발표회에서 “ 제가 맡은 윤정우 인물은 대안학교에서 생물을 가르치고 있는 평범한 사람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사랑을 믿지 않고 사랑이 큰 부분을 차지 하지 않는 사람인데 손지은을 만나면서 감정적인 변화를 겪고 고뇌하는 캐릭터다. 이 작품을 하면서 내가 감성적으로 많이 부족하다는 걸 느끼는데 촬영하면서 많이 채워지고 있다. 윤정우라는 인물도 손지은을 통해 채워지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오세연’은 사랑이라는 인간 본연의 감정에 오롯이 집중한, 격정적인 멜로드라마로 오는 5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주요기사

이상엽은 극 중 윤정우로 분한다. 무미건조한 일상을 살다가 인생을 송두리째 흔드는 사랑을 겪는 남자로, 이전과는 다른 관능적인 분위기를 선사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