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올 여름 최대전력수요 9130만㎾…정부 “공급능력 충분하다”
더보기

올 여름 최대전력수요 9130만㎾…정부 “공급능력 충분하다”

뉴시스입력 2019-07-04 11:01수정 2019-07-04 11: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4일 현안조정회의서 '여름철 전력수급 대책' 논의

올해 여름 최대전력수요가 9130만㎾ 안팎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현재 전력공급능력이 9833만㎾이기 때문에 안정적인 수급이 가능하다고 말한다.

4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여름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산업부 자료를 보면 올해 여름 최대전력수요는 기준전망(29℃) 8950만㎾ 안팎이다. 혹서(29.6℃)를 가정하면 이 수치는 9130㎾까지 늘어난다.

111년 만의 폭염이었던 지난해의 경우 최대전력수요는 9248만㎾를 기록한 바 있다. 다만 올해 기상청은 지난해 수준의 폭염 가능성은 작다고 봤다.

주요기사

올해 피크시기 공급능력은 9833㎾이고 예비력은 883만㎾이다. 산업부는 추가 예비자원으로 904만㎾를 확보해 전력수급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겠다는 계획이다.

산업부는 늦더위와 추석연휴 이후 조업 복귀 등에 대비해 오는 8일부터 9월20일까지를 전력수급 대책기간으로 지정했다. 이 기간에는 전력거래소와 한국전력, 발전사와 공동으로 수급 종합 상황실을 설치하게 된다.

아파트 정전 방지를 위해 노후변압기 교체 지원도 확대하기로 했다. 장마·태풍으로 인한 고장이 발생하지 않도록 송·배전설비에 대한 점검도 실시한다.

또한 에너지 빈곤층의 하절기 전기요금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올해부터 냉방용 에너지바우처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약 60만 대상 가구에 평균 7000원이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

공공부문의 경우 실내온도(26℃~28℃) 준수와 복도조명 50% 이상 소등을 통해 에너지 절약에 나선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