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첨단소재 한국 수출 규제에 소니 등 ‘역풍’ 우려
더보기

日 첨단소재 한국 수출 규제에 소니 등 ‘역풍’ 우려

뉴스1입력 2019-07-04 10:57수정 2019-07-04 17: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딜라이트를 찾은 관람객이 전시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소개 화면을 살펴보고 있다. 2019.7.1/뉴스1 © News1

일본 정부가 4일 한국에 대한 반도체 분야 등 핵심소재 수출제한 조치에 나서자 소니 등 현지 업체들로부터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신문은 이날 한일 양국의 업계 관계자들을 인용, 일본 정부의 이번 조치로 “한국에서 ‘반도체 위기’가 불거지면 일본기업들의 스마트폰·TV 생산도 차질을 빚을 수 있다”며 “또 전 세계 부품 공급망까지 피해가 확산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부터 자국 기업이 TV·스마트폰 디스플레이에 사용되는 ‘플루오린 폴리이미드’나 반도체 기판 제작용 감광제 ‘리지스트’, 반도체 세척용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등 3개 품목을 한국에 수출할 때 매번 개별적으로 당국의 허가를 받도록 했다.

일본 정부는 이전까진 ‘포괄 허가’ 제도를 통해 한국에 대한 자국 기업들의 첨단소재 수출 신청 및 허가 절차를 간소화해왔었다. 그러나 이날 오전 0시를 기해 ‘개별 허가’ 제도로 바뀌면서 당국의 수출 심사에만 건당 90일가량의 시일이 걸리게 됐다.

주요기사

한국무역협회 자료를 보면 일본 정부가 이번에 수출규제 대상으로 지정한 품목 가운데 플루오린 폴리이미드의 경우 대일(對日) 의존도가 93.7%에 이르며, 리지스트는 91.9%, 에칭가스는 43.9%다.

이런 가운데 현재 한국의 반도체 등 관련 업체들이 확보한 해당 품목의 재고량은 “많아야 수개월 분”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일본의 이번 규제 조치 때문에 수출이 지연될 경우 “아예 생산 공정이 멈출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고 아사히가 전했다.

일본의 한 반도체 생산 업체 담당자는 “수출 규제 영향으로 한국 기업들의 설비 투자 의욕이 줄면 (일본기업의) 실적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이(岩井)코스모 증권의 사이토 가즈요시(?藤和嘉) 선임연구원도 “현재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 한국 업체의 세계 메모리 반도체 시장 점유율이 디램(DRAM)은 70%, 낸드(NAND)형 플래시메모리는 50%에 이른다”면서 “앞으로 3개월 이상 중장기적으로 본다면 삼성과 SK의 공장 가동률이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이 경우 한국산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패널을 이용해 스마트폰·TV 등을 만드는 일본 업체들도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한국으로부터 TV용 유기EL(OLED) 패널을 공급받고 있는 소니 측 관계자도 이날 아사히와의 인터뷰에서 “(정부의 이번 조치가) 어디까지 영향을 미칠지 몰라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면서 “TV를 생산하지 못하고 상품이 고갈될 가능성도 포함해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아사히는 “애플 ‘아이폰’ 상위기종 일부도 삼성이 생산한 유기 EL 패널을 탑재하고 있다”며 “한국산 메모리 공급이 정체되면 일본 기업들의 애플 아이폰 부품 공급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