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 여친 집 창문 열고 무단침입해 샤워하다 ‘발각’…50대 입건
더보기

전 여친 집 창문 열고 무단침입해 샤워하다 ‘발각’…50대 입건

뉴스1입력 2019-07-04 10:41수정 2019-07-04 10: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주 서부경찰서 /뉴스1 © News1

광주 서부경찰서는 4일 헤어진 여자친구 집에 무단침입한 혐의(주거침입)로 A씨(51)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0시50분쯤 광주 서구 화정동 한 주택 2층에 들어가기 위해 옆 건물 담벼락에 올라간 후 창문으로 B씨(51·여) 집에 무단침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10년간 교제한 연인 B씨와 다툰 후 B씨가 집 문을 열어주지 않고 비밀번호를 바꾸자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집에 귀가한 B씨는 자신이 없는 집에 무단으로 침입해 욕실에서 샤워 중인 A씨를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주요기사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광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