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경제보복에 국민 46% “국제법으로 대응”…“맞보복” 24%
더보기

日경제보복에 국민 46% “국제법으로 대응”…“맞보복” 24%

뉴시스입력 2019-07-04 10:32수정 2019-07-04 10: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이 양보해 외교적 해결해야" 22%
대부분 계층서 '국제법 대응'이 다수
한국당 지지층 절반은 '외교적 해결' 주장

일본 정부의 반도체 관련 소재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 우리 국민 10명 중 4명 이상은 정부 방침대로 국제무역기구(WTO) 제소를 비롯한 국제법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는 tbs 의뢰로 일제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과 관련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WTO 제소 등 국제법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응답이 45.5%로 가장 많았다고 4일 밝혔다.

‘수출입 규제 등 경제보복으로 맞대응해야 한다’는 응답이 24.4%로 뒤를 이었고 ‘한국이 일부 양보해 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응답은 22.0%로 조사됐다. ‘모름/무응답’은 8.1%이다.

‘국제법적 대응’은 더불어민주당(62.3%) 지지층과 진보층(56.4%), 광주·전라(54.9%)에서 다수였다. 무당층(39.1%), 중도층(47.2%), 경기·인천(50.9%)과 서울(49.5%), 30대(52.8%)와 20대(50.5%), 40대(45.2%), 60대 이상(44.4%), 50대(36.9%)에서도 ‘국제법적 대응’ 응답이 가장 많았다.

주요기사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47.3%)에서는 ‘외교적 해결’을 요구하는 응답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3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1만627명 중 504명이 응답해 4.7%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