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5세 가우프, 여자 테니스 센세이션…윔블던 3회전 진출
더보기

15세 가우프, 여자 테니스 센세이션…윔블던 3회전 진출

뉴시스입력 2019-07-04 09:47수정 2019-07-04 09: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남자단식에서는 2000년생 알리아심 2회전 통과

15세 소녀 코리 가우프(미국·세계랭킹 313위)의 돌풍이 휘몰아치고 있다. 윔블던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 3회전까지 진출했다.

가우프는 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대회 여자단식 2회전에서 마그달레나 리바리코바(31·슬로바키아·139위)를 2-0(6-3 6-3)으로 꺾었다.

2004년 3월생으로 만 15세3개월인 가우프는 프로 선수의 메이저대회 출전이 허용된 1968년 이후 최연소로 윔블던 예선을 통과,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가우프는 이번 대회 여자단식 본선 1회전에서 ‘대형 사고’를 쳤다. 예선을 통과한 뒤 자신의 우상으로 비너스·세리나 윌리엄스 자매를 꼽은 가우프는 1회전에서 ‘살아있는 전설’ 비너스 윌리엄스(39·미국·44위)를 2-0(6-4 6-4)으로 완파했다

주요기사

윌리엄스는 메이저대회에서 무려 7차례 우승한 세계적인 스타다. 가우프가 태어나기 한참 전인 1994년 프로로 전향했고, 2000년과 2001년에는 윔블던과 US오픈에서 모두 2연패를 달성했다. 가우프의 출생 전 무려 4차례 메이저대회 트로피를 들어올린 셈이다.

가우프는 멈춰서지 않았다. 리바리코바까지 몰리치면서 3회전 무대까지 밟았다. 가우프의 3회전 상대는 폴로냐 헤르초그(28·슬로베니아·60위)다.

가우프는 1991년 제니퍼 캐프리아티(미국) 이후 윔블던 여자단식 3회전에 오른 최연소 선수가 됐다. 당시 15세였던 캐프리아티는 윔블던 여자단식 4강까지 올랐다.

가우프는 “열심히 훈련하면 원하는 곳에 도달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지난주 이맘때만 해도 내가 여기에 있을 줄은 몰랐다. 아마 덤덤하다면 거짓말일 것”이라며 감격했다.

“다음 경기에 집중하고 싶은데 솔직히 소셜미디어를 비롯한 주변에서 다들 비너스 윌리엄스 이야기를 한다. 솔직히 힘든 부분”이라면서도 “코트 위에서는 누구라도 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필승 의지를 다졌다.

남자 단식에서는 19세의 펠릭스 오제 알리아심(캐나다·세계랭킹 21위)이 20세의 코랑탱 무테(프랑스·84위)를 3-1(6-3 4-6 6-4 6-2)로 따돌렸다.

이번 대회 1회전에서 바세크 포스피실(29·캐나다·187위)을 꺾으며 2000년 이후 태어난 남자 선수로는 가장 먼저 메이저대회 첫 승을 따낸 알리아심은 두 번째 승리까지 낚았다.

알리아심은 3회전에서 우고 움베르(22·프랑스·66위)와 격돌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