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무일 “만화 ‘천국의 신화’ 수사 미안했다”…이현세 작가에 사과
더보기

문무일 “만화 ‘천국의 신화’ 수사 미안했다”…이현세 작가에 사과

뉴시스입력 2019-07-04 09:45수정 2019-07-04 09: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현세, 1997년 미성년자보호법 위반 기소
대법원서 무죄 확정…문무일, 당시 평검사

문무일(58·사법연수원 18기) 검찰총장이 1997년 만화 ‘천국의 신화’ 사건 수사와 관련, 작가인 이현세씨를 만나 사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문 총장은 지난 2017년 검찰총장에 취임 직후 이 작가를 찾아가 과거 검찰 수사에 대해 사과했다.

‘천국의 신화’ 사건은 검찰이 1997년 작품이 음란하다며 수사를 벌이면서 불거졌다.


이 작가는 작품에서 단군 신화 등을 모티브 삼은 창세 신화를 다뤘으며, 검찰은 일부 자극적 장면을 문제 삼으며 이 작가를 미성년자 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주요기사

이 작가는 이후 대법원에서 무죄 확정판결을 받았으며, 당시 평검사였던 문 총장은 2017년 7월 취임한 뒤 이 작가에게 연락해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총장은 취임 이후 검찰 과거사 사건 관련 사과를 해왔으며, 2년간 박종철 열사 유족과 형제복지원 피해자들, 민주화 운동 희생자 유가족 모임 등을 찾아 사과한 바 있다.

앞서 문 총장은 지난달 25일 열린 검찰 과거사위원회 조사 결과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용산참사나 유우성 간첩조작 사건 피해자들에 대해서도 사과 여부와 방법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문 총장은 오는 24일 2년 임기를 마치고 퇴임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