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부는 축복” KAIST에 100억 땅 내놓은 부부
더보기

“기부는 축복” KAIST에 100억 땅 내놓은 부부

대전=지명훈 기자 입력 2019-07-04 03:00수정 2019-07-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곽성현 한국링컨협회 이사장-김철호 아이팩 회장 부부
상속받은 분당 땅 33만m² 기부
“한국 과학기술 빛내는 데 도움되길… KAIST가 가장 잘할 거라 생각”
3일 대전 KAIST 본원에서 열린 학교 발전기금 약정식에서 곽성현 한국링컨협회 이사장 부부가 부동산 기부를 약속한 뒤 대학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 오른쪽부터 곽 이사장의 남편 김철호 아이팩조정중재센터 회장, 곽 이사장, 신성철 KAIST 총장. KAIST 제공
곽성현 한국링컨협회 이사장(74)과 김철호 아이팩조정중재센터 회장(69) 부부가 KAIST에 100억 원대의 부동산을 기부하겠다고 약속했다.

3일 KAIST에 따르면 이날 대전 본원에서 열린 학교 발전기금 약정식에서 곽 이사장 부부는 경기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33만 m²(약 10만 평) 토지를 학교 측에 기부하기로 했다. 해당 토지는 보전녹지에 속하지만 분당서울대병원과 가까우며 일부 개발할 수 있어 100억 원 이상의 가치로 추산된다고 학교 측이 전했다.

곽 이사장은 2003년 작고한 아버지 곽명덕 전 대한변호사협회장과 올해 5월 세상을 떠난 어머니 한자영 전 대양산업개발 대표로부터 이 토지를 물려받았다. 곽 이사장의 아버지는 수십 년 전 이 땅이 쓸모가 많지 않았으나 ‘자식 교육을 위해 당장 돈이 필요하다’는 농부들의 딱한 사정을 듣고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곽 이사장은 이날 약정식에서 “장기적인 시각에서 사회에 환원하는 방법을 고민하다가 기부 약정을 결심했다. KAIST가 글로벌 가치를 창출하는 세계적인 대학으로 성장해 달라”고 말했다.

곽 이사장은 이화여대 음대를 졸업한 뒤 미국 노스웨스턴대에서 법학석사 학위를 받았다. ‘누구에게나 악의 없이 대하고, 모두에게 베풀며, 옳음에 대해 확고하라’는 에이브러햄 링컨 미국 16대 대통령의 정신에 공감해 2017년 4월 한국링컨협회를 설립했다. 곽 이사장은 링컨협회를 통해 갈등과 분쟁을 조정하고 관용과 화해의 가치를 전파하는 구심체 역할을 하고 있다.

주요기사

남편 김 회장은 서울대 외교학과와 미 컬럼비아대 법학전문대학원을 졸업한 뒤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다. KAIST 지식대학원 책임교수와 법률자문역도 지냈다. 김 회장은 “저희는 이번에 땅을 내놓은 게 기부가 아니라 (좋은 일을 할 수 있는) 축복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성철 KAIST 총장은 약정식에서 “기증받은 부지에 교육과 연구, 기술사업화가 융합된 ‘3중 나선형 기업가 정신 대학’ 캠퍼스를 조성해 4차 산업혁명 시대 희망의 전진기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대전=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한국링컨협회#아이팩조정중재센터#카이스트#기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