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청양군 수돗물서 기준치 3배 우라늄 검출
더보기

청양군 수돗물서 기준치 3배 우라늄 검출

대전=지명훈 기자 입력 2019-07-04 03:00수정 2019-07-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월에 확인, 4월에 홈피 공개… 4월부터 기준치 이하로 떨어져 충남 청양군 일대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정수장에서 방사성물질인 우라늄이 기준치를 3배 웃도는 수준으로 검출된 사실이 3일 뒤늦게 알려졌다. 청양군은 정수장에 물을 끌어오는 관정 2곳이 우라늄 수치를 높인 것으로 파악하고, 최근 해당 관정을 폐쇄했다고 밝혔다.

청양군에 따르면 올 1월 정산정수장은 정기 수질검사에서 물 1L당 우라늄이 67.9μg(마이크로그램·1μg은 100만분의 1g) 검출됐다. 물 1L당 우라늄 기준치는 30μg 이하이다. 2월에는 기준치의 3배가 넘는 105.7μg, 3월에도 63.4μg이 나왔다. 환경부는 ‘먹는 물 관리법’을 개정해 올 1월부터 수돗물 수질검사에서 우라늄 수치를 검사하고 있다.

정산정수장은 하천이나 호수 물이 아닌 지하수를 끌어와 수돗물로 정수하는 곳으로 청양군의 주요 취수원 중 하나다. 물을 끌어오는 관정 인근 돌에서 녹아 나온 우라늄이 겨울 가뭄 등으로 농도가 높아진 채 물에 섞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소규모 관정에서 얻는 지하수에선 우라늄 기준치 초과 사례가 종종 발견된다.

청양군은 올 2월 수질검사 결과를 통보받고 정산정수장이 관정 6개 가운데 2개에서 우라늄 농도가 기준치를 초과한 사실을 확인한 뒤 해당 관정을 폐쇄했다. 청양군은 관정을 폐쇄한 직후인 4월 군 홈페이지에 수질검사 결과를 공개했다.

주요기사

김기준 청양 부군수는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관정을 폐쇄한 뒤인) 4월부터는 우라늄 수치가 기준치 이하로 나와 물을 정상적으로 공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충남 청양군#정산정수장#수돗물#방사성물질#우라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