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소하 의원실에 흉기-협박메모 담긴 소포 배달
더보기

윤소하 의원실에 흉기-협박메모 담긴 소포 배달

고도예 기자 입력 2019-07-04 03:00수정 2019-07-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찰, 지문 감식 등 발신인 추적 윤소하 정의당 의원(58) 앞으로 죽은 새와 문구용 커터칼이 담긴 소포가 배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와 국회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30분 윤 의원의 보좌진 A 씨가 썩어서 형체를 제대로 알아볼 수 없는 새 한 마리와 문구용 커터칼, 메모가 든 소포 상자를 의원실 안에서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소포에 든 메모에는 붉은 글씨로 ‘윤소하 너는 민주당 2중대 앞잡이로 문재인 좌파독재 특등 홍위병이 돼 개××를 떠는데 조심하라. 너는 우리 사정권에 있다’고 적혀 있었다. 메모 작성자는 자신을 ‘태극기 자결단’이라고 밝혔다.

소포는 1일 윤 의원실로 배달됐다고 한다. A 씨가 이 소포에서 냄새가 심하게 나는 것을 이상하게 여겨 상자를 열어봤다가 내용물을 확인했다고 한다. 의원실 관계자들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소포 발송인을 추적하고 있다. 경찰은 이 소포가 서울 관악구에 사는 김모 씨 이름으로 발송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소포를 보낸 사람을 확인하기 위해 소포상자와 내용물에 묻은 지문을 감식하고 있다. 정의당은 3일 오후 논평을 내고 “당과 윤소하 원내대표를 겨냥한 명백한 백색테러로 묵과할 수 없는 범죄”라고 밝혔다.


고도예 기자 yea@donga.com
주요기사
#정의당 윤소하 의원#협박 소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