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최저임금委, 使 8000원 삭감안 놓고 7시간째 공방…勞 “이대론 안돼”
더보기

최저임금委, 使 8000원 삭감안 놓고 7시간째 공방…勞 “이대론 안돼”

뉴시스입력 2019-07-04 00:24수정 2019-07-04 00: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저임금위원회, 본격 협상 첫날부터 7시간째 마라톤 회의
勞 "제도개선위 누구 마음대로 약속했나"…위원장에 항의

노사 최초 요구안 제출 이후 본격적인 협상에 돌입한 최저임금위원회가 경영계의 최저임금 삭감안(-4.2%)에 대해 노동계가 강하게 반발하면서 진전 없이 맴돌고 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3일 제8차 전원회의를 열어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를 이어갔다.이날 오후 5시 시작된 회의는 오후 11시30분 현재까지 진행중이다.

이날 전원회의에서 사용자 위원 측은 최초 요구안으로 2019년 최저임금 대비 4.2% 인하하는 8000원을 제시했다.

이를 놓고 노동자 위원들이 강하게 반발하면서 노사 협상은 한 발짝도 나가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노동자 위원들은 사용자 위원들에게 원안으로는 회의 진행이 어렵다며 수정안을 제출할 것을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노동자 위원은 “노동자 위원들은 사용자 측이 낸 삭감안으로는 최저임금위원회 자체가 무의미하다는 입장”이라며 “원안 가지고는 회의 진행이 어려우니 수정안을 내 달라고 제안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원회의에 참석중인 다른 관계자는 “노동계의 수정안 요구에 대해 경영계는 대답을 안하겠다고 했고, 이후 최초 제시안을 놓고 노사 간 공방이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노동계는 또 이날 경영계 측 최초 요구안이 먼저 언론에 흘러나간 것도 문제를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맞서 경영계는 지난 2일 먼저 노동계가 독단적으로 최초 요구안을 제출한 것을 지적한 것으로 전해진다.

결국 공익위원이 노사 각자가 낸 최초 제시안의 근거를 설명하라고 요청한 뒤 양측의 지리한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노동계는 또 경영계가 전원회의에 복귀하면서 “박준식 위원장이 제도개선전문회의를 조속히 설치하자는 제안을 해 왔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도 위원장에게 해명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노동자 위원은 “제도개선위원회의 조속한 설치는 사측 만의 입장이라는 것을 분명히 해달라고 위원장에게 요구했다”며 “우리가 합의한 바 없는 제도개선전문위원회를 사용자 측을 복귀시키기 위해 얘기 한 게 아닌지 위원장에게 따졌다”고 전했다.

이 문제와 관련해서 노·사·공익은 이렇다 할 결론을 내지 않은 채 최초 요구안을 놓고 논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