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SD 인천 코멘트] ‘3연승’ 염경엽 감독, “향후 타격 상승세 기대”
더보기

[SD 인천 코멘트] ‘3연승’ 염경엽 감독, “향후 타격 상승세 기대”

최익래 기자 입력 2019-07-03 22:18수정 2019-07-03 22: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K 염경엽 감독. 스포츠동아DB

선두 SK 와이번스가 최하위 롯데 자이언츠를 누르고 3연승을 질주했다.

SK는 3일 인천 롯데전에서 8-5로 승리했다. 선발투수 헨리 소사가 5이닝 5실점으로 기대에 미치지 못했지만, 서진용(1이닝)~김태훈(1이닝)~박민호(0.2이닝)~하재훈(1.1이닝)이 남은 4이닝을 무실점으로 처리했다. 특히 클로저 하재훈은 보직 전환 이후 처음으로 8회에 등판해 멀티이닝 세이브를 거뒀다. 타선에서는 김강민~이재원~최항~김성현으로 이어지는 하위타선이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이재원은 3타점, 제이미 로맥은 2타점을 올렸다.

경기 후 염경엽 감독은 “서진용이 6회 터프한 상황에서 완벽투로 위기를 넘긴 장면이 승부처였다. 하재훈은 마무리 전환 후 처음 8회에 올라갔지만 클로저답게 잘 막아줬다”고 밝혔다.

이어 “타선에서는 선취점을 내주고도 바로 역전시키는 집중력을 보여줬다. 앞으로 팀 타격의 상승세를 기대하게 만들었다”고 칭찬한 뒤 “이재원의 2연속경기 홈런도 축하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염 감독은 “팀의 찬스 때나 위기 때나 언제나 힘이 되는 홈팬들 응원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인천|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