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의당, 윤소하 협박 소포에 “흉기·죽은새…당 겨냥 범죄 행위”
더보기

정의당, 윤소하 협박 소포에 “흉기·죽은새…당 겨냥 범죄 행위”

뉴스1입력 2019-07-03 20:52수정 2019-07-03 20: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 © News1

정의당은 3일 윤소하 원내대표 의원실 앞으로 배달된 협박성 소포와 관련해 경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오늘 윤소하 원내대표에게 흉기가 든 협박 소포가 배달됐다. 배달된 소포에는 협박 편지와 흉기 그리고 죽은 새가 들어 있었다”며 “‘태극기 자결단’이라는 명의의 협박 편지에는 ‘조심하라, 너는 우리 사정권에 있다’ 등 문구가 적혀 있었다”고 설명했다.

정 대변인은 “이는 윤 원내대표를 겨냥한 명백한 백색테러로 묵과할 수 없는 범죄”라며 “특히 흉기뿐 아니라 죽은 새를 넣어 썩은 냄새가 진동하는 등 단순 협박으로 치부할 수 없는 잔인함까지 충격적”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윤 원내대표를 위협하는 협박 행위는 곧 정의당을 겨냥한 범죄 행위”라며 “더군다나 국회에서 공당의 원내대표를 겨냥해 발생한 섬뜩한 협박은 결코 좌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그는 “경찰 당국은 신속한 수사를 통해 반드시 범죄자를 밝혀야 한다”며 “더 이상 백색테러가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강력한 수사 등을 거듭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