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비자연장 잔고증명하고 주겠다”…‘3500만원 꿀꺽’ 베트남인 유학생
더보기

“비자연장 잔고증명하고 주겠다”…‘3500만원 꿀꺽’ 베트남인 유학생

뉴스1입력 2019-07-03 17:21수정 2019-07-03 17: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비자 연장을 위한 잔고 증명에 쓴 뒤 돌려주겠다며 자국민 유학생들에게 3500만여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베트남인 유학생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북부지법 형사5단독 장정태 판사는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베트남인 유학생 A씨(23)에게 지난달 27일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자신의 비자가 2017년 12월 만료돼 더 이상 비자 연장을 받을 수 없음에도 ‘비자 연장을 위해서 계좌 잔고 증명만 하고 돌려주겠다’고 속여 다른 베트남인 유학생들에게 3500만여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베트남 유학생들이 모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접속해서 사기 범행을 벌일 대상을 물색한 후 ‘돈을 빌려달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기사

그는 이 같은 방법으로 2018년 1월부터 11월까지 8회에 걸쳐 3500만여원을 빌렸고, 이렇게 빌린 돈을 도박을 하거나 빚을 갚는 데 쓴 것으로 드러났다.

장 판사는 이번 사건 사기 범행의 경위와 A씨가 피해자들을 속인 방법, 피해 규모와 피해자들에게 일부 반환된 금액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