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SK건설, 이달 대전 동구 중심입지 ‘신흥 SK뷰’ 분양…새 아파트 희소성 주목
더보기

SK건설, 이달 대전 동구 중심입지 ‘신흥 SK뷰’ 분양…새 아파트 희소성 주목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7-03 16:57수정 2019-07-03 17: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K건설은 이달 대전광역시 동구 마을회관길 129 일원에서 ‘신흥 SK뷰(VIEW)’를 선보이고 본격적으로 분양에 들어간다고 3일 밝혔다.

신흥 SK뷰는 전용면적 39~84㎡, 지하 3~지상 33층, 12개동, 총 1588가구 규모다. 일반분양 물량은 1096가구다. 타입별로는 전용 59㎡가 582가구, 74㎡ 208가구, 84㎡는 306가구로 구성됐다.

SK건설에 따르면 단지가 들어서는 대전시 동구는 풍부한 생활인프라와 지역 개발호재 중심지로 꼽히는 지역이다. 교육과 교통 등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고 대전역세권 개발과 원도심 활성화 사업, 2호선 트램 환승역 예정 등 다양한 개발사업이 추진되고 있어 미래가치 상승도 기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원도심 활성화 사업의 경우 대표적으로 내년 6월 준공을 앞둔 대전천 목척교 사업과 2020년 12월 준공 예정인 도심형 산업지원 플랫폼 건립사업이 있다. 대전천 목척교 구축 사업은 신·구 지하상가를 연결하는 프로젝트다. 여기에 대전 도시철도 2호선 실설도 예정돼 있다. 대전시에 들어서는 두 번째 도시철도 노선으로 올해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으로 선정된 바 있다. 해당 노선이 개통되면 동구를 지나가는 대동역이 대전 도시철도 1·2호선 환승역으로 탈바꿈하게 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희소성도 기대할 수 있다고 SK건설 측은 전했다. 대전시 동구는 전통적인 주거지역이지만 노후화 주택비율이 높아 새 아파트에 대한 대기수요가 많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동구에는 4만8683가구가 있는데 이중 3만8414가구가 입주 10년이 넘은 노후주택이다. 10가구 중 8가구가 10년 넘은 집이라는 의미다. 이로 인해 이번에 공급되는 새 아파트 신흥 SK뷰에 많은 관심이 몰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입지의 경우 대전 도시철도 1호선이 지나가는 대동역과 신흥역이 단지와 인접했다. 대전 중심상권인 중앙역 일대로 빠른 이동이 가능하다. 여기에 대전역도 인근에 있어 광역교통망도 편리하게 누릴 수 있다. 교육시설로는 단지 앞에 신흥초와 충남중이 있어 도보로 통학할 수 있다. 대동천과 대전천도 가까워 쾌적한 주거환경을 즐길 수도 있다.

SK건설은 브랜드 프리미엄을 앞세워 분양 성공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신흥 SK뷰는 신흥동에 처음 공급되는 SK 브랜드 아파트다. 대전 내에서는 지난 2016년 선보인 ‘도룡 SK뷰’ 이후 두 번째다. 도룡 SK 뷰는 분양 당시 1만1275명이 접수해 평균 경쟁률 75.9대1을 기록한 바 있다. 대전 지역 역대 최고 기록을 갈아치운 기록이다. 또한 SK건설은 대전 내 ‘SK뷰 브랜드타운’ 구축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성구와 동구, 중구에서 주민들의 높은 지지를 받으면서 재개발·재건축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고 있으며 추가 프로젝트 수주전 채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지난 4월 15일에는 대전역세권 재정비촉진지구 내 재개발 사업지 시공사로 선정되기도 했다.

신형 SK뷰는 이달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 일정에 돌입할 예정이다. 견본주택은 대전광역시 동구 충무로 259에 마련될 예정이다. 홍보관은 대전시 동구 계족로 138, 2층에 위치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