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안보에 상상력 있을 수 없어…감상적 태도 용납 안 돼”
더보기

황교안 “안보에 상상력 있을 수 없어…감상적 태도 용납 안 돼”

뉴스1입력 2019-07-03 16:47수정 2019-07-03 16: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7.3/뉴스1 © News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문재인 대통령이 미북 정상의 판문점 회동을 두고 ‘상상력의 산물’이라고 평가한 것을 겨냥해 “안보에 상상력은 있을 수 없다. 감상적인 태도와 행동은 위험천만한 것이기에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거창한 수사들이 청와대에서 쏟아져 나오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황 대표는 “미북 정상이 만나고 대화를 나눈 것은 의미가 있는 일이다. 또한, 미북 정상 만남이 진정한 한반도 평화로 이어지길 기대하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현실과 본질이 달라진 것이 하나도 없다. 우리 안보의 현실은 무엇인가. 김정은과 북한의 핵은 지금 이 시간에도 대한민국 국체(국가의 체제)와 국민을 위협하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안보에는 오직 현실만이 존재한다”며 “우리 안보의 현실을 냉철하게 인식하고 안보의 본질을 철저히 꿰뚫어보면서 북핵 폐기라는 목표와 행동에 조금도 흔들림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황 대표는 “역사에 순간이란 있을 수 없다. 우리의 역사와 시대는 특정인이 즉흥적으로 주도하는 것이 아니다”며 “끊임없는 성찰과 토론을 통해 국민의 눈높이에서 재조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북한 핵무기는 어떻게 폐기할 것인가’ 이 물음에 대한 정확한 답으로부터 평화시대는 시작된다. 역사적 만남도, 상상력도 시작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