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붉은 수돗물’에 화들짝…인천시, 상수도 정책 ‘확’ 바꾼다
더보기

‘붉은 수돗물’에 화들짝…인천시, 상수도 정책 ‘확’ 바꾼다

뉴스1입력 2019-07-03 16:40수정 2019-07-03 16: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달 27일 오전 인천시 서구 청라동의 한 소화전에서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들이 수돗물을 확인하고 있다. 2019.6.27/뉴스1 © News1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를 겪고 있는 인천시가 신뢰회복을 위해 상수도 정책을 혁신하기로 했다.

3일 인천시에 따르면 실시간으로 수질을 측정하는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상수도 혁신 로드맵’을 마련했다.

시는 우선 스마트한 물 관리 체계를 도입한다.

24시간 실시간으로 수질을 측정하고 원격 감시를 통해 수질이 적정 기준을 초과할 경우 경보를 발령하는 시스템을 운영한다. 수질은 수돗물 원수의 페놀·시안 등 9개 항목과 탁도·잔류염소 등 5개 항목을 합쳐 총 14개 항목을 측정한다.

주요기사

수질 측정값은 공공기관 홈페이지, 전광판, 옥외 광고판 등을 활용해 시민들에게 공개하기로 했다.

시는 또 시민이 중심이 되는 수질 감시체계를 확립할 계획이다.

5개 수도사업소별로 30명 내외의 시민평가단과 상수도본부 직속의 대학생 서포터즈(30명 내외)를 구성한다. 이들은 수돗물 정책 수립 과정을 직접 챙기고 이를 시행하도록 감시, 견제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와 함께 현재 10명 이내인 수돗물평가위원을 15명 이내로 확대한다.

노후수도관 교체사업도 5년 앞당겨 완료한다.

시는 오는 2030년까지 4088억원을 들여 노후수도관 506㎞를 단계별로 교체할 예정이었다. 이를 5년 앞당겨 2025년까지 마친다는 방침이다.

적수사태 부실대응 지적을 받고 있는 상수도본부에 대해선 명칭을 바꾸고 조직을 쇄신한다.

수질·안전·노후관 교체를 전담할 수질안전부를 신설하고 수질연구소의 기능을 보강한다. 아울러 민간기업을 뛰어 넘는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교육전담팀을 신설하고 전문직을 확대·보강하기로 했다.

박남춘 시장은 “다시 태어난다는 각오로 상수도 정책을 혁신하고자 한다”며 “상하수도 관망 지도부터 시작해 정책 전체를 훑어보고 밑그림을 완전히 새롭게 그려가겠다”고 말했다.

(인천=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