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경화 “日 수출규제 불합리하고 상식에 반하는 보복 조치”
더보기

강경화 “日 수출규제 불합리하고 상식에 반하는 보복 조치”

뉴시스입력 2019-07-03 16:17수정 2019-07-03 16: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의 국제적 신뢰 양국 산업관계 손상"
"신중하고 절제된 반응 일관되게 견지"
"보복 조치 경중에 맞는 대응책 강구"
"정부 무대응 아냐, 현실 가능 방안 검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3일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 “불합리하고 상식에 반하는 보복조치”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양국관계 물론이고 일본에 대한 국제적 신뢰를 손상시키는 일”이라며 “양국간 오래 지속돼온 산업 관계가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정부가) 우리에게 최소한 예의를 안 지킨 부분이 있다”면서 “외교부로선 상황이 더 악화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어려움을 관리해야 한다는 점에서 신중하고 절제된 반응을 일관되게 견지하고 있다”면서 “보복조치도 면밀히 분석해서 경중에 맞는 대응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우리 정부와 외교당국이 무대응으로 일관해 온 것 아니냐’는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무대응이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강 장관은 “우리는 굉장히 어려운 상황에서도 현실적으로 가장 실현 가능한 방안을 찾기 위해 다각도로 (대응 방안을) 검토했다”면서“여러 전문가들의 의견도 청취를 했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의 조치가 상당한 준비를 거쳐서 나온 조치로 보느냐’는 정 의원의 물음에 대해서는 “준비를 해서 나온 조치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에 정 의원은 “결국은 (한일)양국 정상이 결자해지하는 수 밖에 없다. 양국 정상들이 치킨게임을 하면서 여기까지 온 것 아닌가”라며 “왜 우리 기업들이 피해를 보고 국민들이 골병이 들어야 하느냐”고 따져 물었다.

강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께서 G20(주요 20개국) 계기 정상회담을 하자는 의향을 표명했지만 일본 측이 준비가 안됐는지 결국 만남이 성사되지 않았다”면서 “아쉽게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