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경두 “北목선 사건 관련해 청와대 안보실 징계조치 있다”
더보기

정경두 “北목선 사건 관련해 청와대 안보실 징계조치 있다”

뉴스1입력 2019-07-03 16:10수정 2019-07-03 17: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경두 국방장관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19.7.3/뉴스1 © News1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3일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사건과 관련, 청와대 국가안보실의 징계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 출석, “정 장관이 청와대도 국가안보실에 대한 민정수석실의 조사가 있었고 징계조치가 있었다고 했는데 맞는가”라는 김종대 정의당 의원의 질문에 “맞다”며 “조사결과에 따라 (징계)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구체적인 징계조치를 묻는 김 의원의 질문에 “(징계)조치가 있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세부내용은 추후에 확인하실 수 있게 하겠다”며 “징계조치가 있을 것이라는 말씀이냐”고 김 의원이 재차 질문하자 “하여튼 있다. 분명히 (징계조치가) 있다는 건 말씀드린다”고 재확인했다.

김 의원은 “청와대의 징계 여부를 장관이 답변하긴 부담스러울지 몰라도 청와대는 위기관리의 최정점에 있다. 청와대에 징계조치가 있다는 것은 이 사건을 이해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