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한일관계 관련 아무것도 안 하는 게 아냐”…무책임론 반박
더보기

靑 “한일관계 관련 아무것도 안 하는 게 아냐”…무책임론 반박

뉴시스입력 2019-07-03 15:46수정 2019-07-04 09: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수출 규제 문제 당시 사전 회의 등 기업 목소리 청취"
"北목선 사태, 안보실 내부 조치 확정되면 알려드릴 것"
"김상조 '청탁논평' 의혹, 경제개혁연대서 명예훼손 대응"

청와대는 3일 일본의 보복성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 정부가 손을 놓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는 데 대해 “한일관계와 관련해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말한 뒤 “앞으로 산업통상자원부에서 확실하게 대응할 부분들,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등 이런 것들에 대해 확실한 입장을 갖고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사흘 내내 공식 입장을 아끼며 ‘로키(low-key)’로 대응하고 있다. 청와대 차원에서 대응하는 것은 다음달 21일 참의원 선거를 앞둔 일본의 정치적 노림수에 도리어 말려들어간다는 생각에서다. 그럼에도 한일관계 악화에 대한 책임론이 청와대로 향하자 이번 사태와 관련 속 시원하게 언급하지 못하는 답답함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 핵심관계자는 “청와대 또한 수출 규제 문제가 불거졌을 때 당연히 사전에 대책회의라든지 기업들의 목소리를 청취하면서 협조해 나아가기 위해 대처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청와대도 유의깊게 보고 있다”며 “어떻게 대처할지에 대해서는 산업통상자원부에서도 대응하고 있기 때문에 그쪽으로 넘겨 달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4일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의 손정의 회장을 접견하는 것과 관련 한일관계에 대한 언급이 있을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선 “지켜봐달라”고 말을 아꼈다.

북한 소형 목선의 동해 삼척항 입항 사건과 관련해 정부가 합동조사 결과를 발표한 것과 관련, 안보실 내부 조치 여부에 대해 묻는 질문에 대해선 “거기에 대한 조치는 확정되면 알려드리겠다”고 했다.

2014년 경제개혁연대 소장으로 일할 당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효성그룹 경영권 분쟁에서 ‘청탁 논평’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경제개혁연대에서 해당 사안에 대해 명예훼손 등 여부를 검토해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전에도 효성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는 논평은 수차례 발표됐다”며 “경제개혁연대에서 기업의 전현직 임직원의 비리를 제보하는 것은 흔한 일”이라고 반박했다.

앞서 2일 한 매체는 김 실장이 당시 효성그룹 둘째 아들 조현문 전 부사장의 청탁을 받고 첫째 아들 조현준 사장을 비판하는 논평을 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김 실장이 최근 삼성전자 최고위층을 만나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관련 대책을 논의했다는 보도에 대해선 “정책실장으로 현장 목소리 듣기 위해 정부 부처는 물론 기업과의 소통자리가 있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